상추 등 잎채소의 신선도 유지 기간을 2배로 늘릴 수 있는 포장용기가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이 개발해 특허등록한 ‘숨 쉬는 포장 용기’는 잎채소의 시듦 현상과 호흡량, 부패와 냄새 발생을 억제해 신선도 유지 기간을 2배 늘릴 수 있다. 

잎채소의 호흡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와 에틸렌 가스를 효과적으로 흡착할 수 있도록 용기 소재로 쓰인 플라스틱에 야자수 활성탄 등을 섞어 제작했다. 

또한, 용기에 잎채소를 오래 보관하면 나타나는 부패와 냄새를 억제하도록 용기 윗면에 항균 기능이 있는 키토산을 부착했다. 

연구진이 숨 쉬는 포장 용기와 일반 필름 포장재에 각각 상추를 보관해 상온에서 4일간 저장한 결과, 일반 필름 포장재의 이산화탄소 gkafidds 9%인 반면, 숨 쉬는 포장 용기의 이산화탄소 함량은 0.4%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산화탄소 함량이 낮다는 것은 포장 내 잎채소의 호흡이 원활하고 냄새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숨 쉬는 포장 용기를 이용하면 상추 저장 기간을 상온헤서는 기존 2일에서 4일로, 4℃에서는 기존 10일에서 25일까지 연장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숨 쉬는 포장 용기 기술을 산업체에 이전했으며, 앞으로 잎채소 선박 수출이나 품질이 떨어지기 쉬운 여름철 유통 과정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이전을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