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로 음식점과 주점의 야간업업이 금지되고 편의점에서도 취식을 할 수 업게 되자 갈 곳이 없어진 시민들이 편의점에서 술과 안주 등을 사서 집에 가서 야식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편의점에서의 즉석조리식품의 매출이 크게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편의점 CU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로 격상된 최근 일주일(8월 30일~9월 5일) 22시~02시 심야 시간대 주요 상품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조각치킨 등 즉석조리식품의 매출이 전월 대비 37.2% 오르며 전체 상품 중 가장 높은 신장률을 나타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및 수도권의 즉석조리식품 매출신장률이 38.2%로 지방의 31.6% 보다 조금 더 높게 나타났다.
 
방역 당국이 서울 및 수도권 편의점에서 21시~05시 점내외 취식을 금지한 가운데, 해당 상품의 매출이 이렇게 크게 증가한 이유는 심야에 주점, 음식점 등이 문을 닫자 편의점에서 먹거리를 구매해 집에서 먹는 수요가 부쩍 늘어났기 때문이다.
 
실제,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즉석조리식품은 평소에도 점내 취식 보다 포장 구매하는 고객들이 대부분인데다 특히, 최근엔 편의점의 24시간 배달서비스를 통해 대면 접촉 없이 쉽게 구매할 수 있어 심야의 대체 구매처로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간단한 야식 메뉴들의 인기도 매우 높았다. 조리면(파스타, 콩국수, 볶음면 등) 36.9%, 냉장간편식(피자, 떡볶이, 수제비 등) 29.6%, 죽∙스프류 28.2%, 냉동만두 26.9% 등 밥이 들어간 식사류보다 비교적 가볍게 먹을 수 있는 즉석식들이 평소보다 더 많이 팔렸다.

심야에 수요가 급증하는 주류는 양주 22.2%, 소주 14.9%, 와인 14.2%, 맥주 9.5%의 순으로 높은 매출신장률을 기록했고 이와 함께 동반구매율이 높은 냉장안주 29.0%, 육가공류 21.7%, 마른안주류 19.7% 매출이 상승했다.
 반면, 심야 유동인구가 줄어들며 평소보다 매출이 감소한 상품들도 있다.  다른 상품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점내 취식의 비중이 높았던 컵라면은 11.7% 매출이 감소했고 꼬마김치도 덩달아 5.6% 줄었다. 음주 후 주로 마시는 숙취해소음료도 37.7% 매출이 떨어졌으며 아이스크림도 21.4%의 감소폭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