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인 과잉 섭취를 예방하기 위해 커피전문점 등에서 조리·판매되는 커피와 다류에도 카페인 함량 등을 표시하고, 주의문구를 안내할 수 있는 기준이 신설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식품등의 표시기준’ 고시 일부개정안을 9월 18일 행정예고 했다. 

신설 내용에는 조리·판매 커피나 다류에 총카페인 함량, 고카페인 함유 표시 및 어린이, 임산부, 카페인 민감자를 위한 주의문구 표시 등을 담고 있다. 

또한 소비자에게 올바른 정보 제공과 국제 기준과의 조화 등을 위해 가공식품의 ‘설탕 무첨가’ 기준을 합리적으로 개선한다.

현재 ‘설탕 무첨가’ 표시는 최종 제품이 무당류 기준에 적합한 경우에만 허용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식품 제조에 당류, 당류 대체제 또는 당류가 포함된 원재료를 사용하지 않은 경우 표시할 수 있게 된다. 

이번 행정예고는 국민들의 건강한 식생활을 지원하는 한편, 식품을 구입하는 소비자가 카페인 함량 등을 명확히 알고 구매하도록 하는 등 소비자 알권리 강화 차원에서 추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