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생명공학기술 등 첨단기술의 발전으로 생명자원을 활용하는 그린바이오 산업을 미래 핵심산업으로 인식하고,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을 집중 육성하기로 했다. 

정부는 농림축산식품부를 비롯한 10개 부처가 마련한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은을 21일 개최된 제3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36차 경제장관회의에서 확정해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안은 그린 바이오 5대 유망산업을 2030년까지 2배 이상으로 키우기 위한 체계적인 전략 및 이행계획을 담고 있다. 

그린바이오 산업의 자율적 성장 토대를 구축하기 위해 ▲핵심기술개발 ▲빅데이터 ▲인프라 ▲그린바이오 사업화 전주기 지원 ▲그린바이오 융합 산업 생태계 구축을 중점과제로 추진한다. 

또 이를 토대로 ▲마이크로바이옴 ▲대체식품 및 메디푸드 ▲종자 ▲동물용 의약품 ▲기타 생명소재(곤충, 해양, 산림)를 5대 유망산업 분야로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정부가 이처럼 그린빠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안을 추진하게 된 것은 최근 IT·BT 등 관련 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생명자원을 활용하는 그린바이오 산업이 신성장산업으로 대두되고 있는 반면, 국내 그린바이오 산업은 높은 성장가능성에도 체계적 지원이 부족해 산업이 불균형적으로 발전했고 경쟁력도 낮은 수준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