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5일 충남 천안 봉강천 야생조류에 이어 경기도 용인의 야생조류에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검출돼 방역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용인 청미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 대해 환경부 국립야생동물 질병관리원 검사결과 H5N8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됐다고 28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이번 야생조류 AI 항원검출 즉시 AI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강화된 방역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반경 10km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하고, 검출지점 출입을 통제하며, 해당지역 내 가금농가 예찰과 검사를 강화하며, 이동통제와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또 철새도래지와 인근 농가에 대한 차단방역을 강화하며, 광역방제기 등 방역차량을 총 동원해 매일 소독 실시 등 방역조치를 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