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우수 품종상을 받은 갈색 팽이버섯이 있다?”

이마트는 오는 11월 11일부터 충청북도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해 2020년 대한민국 우수폼종상을 받은 국산 품종의 ‘갈색 팽이버섯(1팩 1,280원)’을 본격 판매한다고 밝혔다.

지난 11월 5일부터 시범 판매를 진행해 11월 5일과 6일 양일간 3천여팩이 판매되며 큰 호응을 얻었다. 11월에만 5만팩을 준비했으며 연중 판매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국내산 흰 팽이버섯의 75%가 일본 품종이며 연간 10억원 이상의 종자 로열티가 일본에 지불되는 점을 파악하고 국산 종자 팽이버섯 개발에 나섰다. 약 3년의 연구 개발 기간과 시범 재배를 거쳐 지난 16년 ‘갈색 팽이 버섯’을 출시했다.

‘갈색 팽이 버섯’은 단백질 함량이 높고 지방 함량이 낮으며, 면역력 증강작용을 한다고 알려진 베타글루칸이 일반 팽이버섯 대비 1.6배 높다. 아삭아삭한 식감으로 각종 요리와 샐러드용으로 활용하기에도 좋은 것이 특징이다.

‘갈색 팽이버섯’은 우수한 국산 품종임에도 불구하고 팽이버섯은 흰색이라는 소비자의 인식으로 판매가 저조했고, 유통경로를 확대하는데도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이마트의 대량 매입으로 ‘갈색 팽이버섯’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을 전환하고 대중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래 영상은 버섯 종류별 특징과 효능에 대한 정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