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간편식(HMR)이 대중화되자 식품제조업체들이 이제는 건강을 고려한 제품으로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 

식품 대기업 CJ제일제당이 가정간편식(HMR) 시장의 혁신과 진화에 시동을 걸었다. ‘집밥’ 수준의 맛 품질은 기본이고 ‘건강’과 ‘영양’까지 책임지는 신개념 한식 HMR을 앞세워 ‘차세대(Next) HMR’ 시장 개척에 나섰다.

CJ제일제당은 12일, “CJ제일제당이 그 동안 축적해 온 차별화된 R&D 경쟁력과 HMR 전문성을 토대로 ‘건강간편식(Healthy HMR)’ 전문 브랜드 ‘더비비고’를 론칭하고, 국물요리 4종, 덮밥소스 4종, 죽 4종 등 신제품 12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건강간편식(Healthy HMR)’은 건강에 대한 소비자 니즈와 국내외 HMR 트렌드를 반영해 CJ제일제당이 새롭게 개념화한 HMR이다. ‘비비고’가 ‘제대로 만들어 맛있는 한식’으로서 집밥을 대체하며 HMR 시장 성장을 이끌고 있다면, ‘더비비고’는 ‘건강을 중심으로 설계된 균형 잡힌 한식’을 표방한다는 것이다. 건강한 식생활 제안을 통해 ‘건강간편식’이라는 신시장을 창출, 주도하겠다는 계획이다.

3년여 간 연구개발 끝에 확보한 ‘더비비고’의 핵심 R&D 경쟁력은 ‘저나트륨 기반 풍미보존 기술’과 ‘원물 전처리 최적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짜지 않으면서도 맛있는 제품을 구현했다. 유사식품 대비 나트륨 함량을 25% 이상 낮추거나 짜지 않게 해 소비자 우려를 줄이면서도, 건강한 원재료 본연의 맛과 향, 형태, 식감 등은 그대로 살리는 데 성공했다.

또한 CJ제일제당 연구원과 영양전문가, 셰프의 공동 연구를 통해 식생활에서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인 단백질, 식이섬유 등은 더하고(+) 과한 섭취가 우려되는 나트륨, 콜레스테롤 등은 줄여(-) 영양의 균형감을 맞췄다. 수삼, 문어 등 건강식에 주로 사용하는 재료들도 풍성하게 넣어 원물감을 높였다. 주력 제품인 ‘도가니탕’은 콜라겐이 풍부한 도가니와 스지(소 힘줄과 그 주위 근육부위)를 듬뿍 넣었고, 고단백(1일 단백질 섭취 기준치의 20% 이상)이면서 콜레스테롤을 낮춰 깔끔하면서 맛있는 국물요리를 구현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맛과 편의성뿐 아니라 건강까지 챙기는 ‘건강간편식(Healthy HMR)’ 대표 브랜드로서 ‘더비비고’ 인지도 확대에 집중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연구개발 노력을 통해 HMR의 혁신과 진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