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식품의 소비 증가와 함께 건조한 꽃을 뜨거운 물에 우려먹는 ‘꽃차’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꽃차를 마시기 전에 먹을 수 있는 꽃으로 만든 것인지부터 확인해야 한다. 독성이 있거나 알레르기 반응을 유발할 수 있는 꽃도 있기 때문이다. 

안전성을 인정받은 꽃에 대해서만 차 용도로 사용할 수 있으며, 알레르기 유발 성분 등을 갖는 꽃에 대해서는 식약처가 사용량을 제한하거나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사용이 금지된 꽃은 개망초, 고마리, 비비추, 조팝나무, 초롱꽃, 도라지꽃, 애기동물꽃 등이다. 또 목련꽃, 장미꽃, 해바라기꽃, 찔레나무꽃, 참나리꽃 등은 꽃잎만 사용이 가능하다. 

꽃차에 사용할 수 있는 꽃은 식약처나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가 꽃을 꽃차 제품으로 만들어 인터넷을 통해 판매하는 업체 46곳을 대상으로 10월 14일부터 10월 30일까지 기획단속을 실시한 결과,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꽃과 꽃의 부위 등을 마시는 차로 만들어 판매하는 등 식품위생법령을 위반한 업체가 20곳이나 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이들 업체는 먹을 수 없는 꽃과 꽃받침이나 수술 등을 제거해야만 사용이 가능한 꽃을 개호기에 채집해 꽃차 원료로 사용하는 등 총 30종의 꽃, 52개 제품을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적발된 업체 중에서는 식용불가 꽃인 능소화, 코스모스, 레드클로버, 부용화, 천일홍 등을 사용한 업체도 있었다. 

또 이들 업체가 제조한 꽃차 제품을 인터넷 쇼핑몰과 전단지 등에서 마치 질병 치료 등 의학적 효능과 효과가 있는 것처럼 거짓으로 표시하거나 광고를 해 시가 약 2억 5천만원 상당을 판매한 사실도 확인됐다. 
<꽃차 Q&A>
Q1. 식품으로 사용할 수 있는 꽃은 몇가지 종류가 있나?
▶ 식품에 사용할 수 있는 꽃은 293종이며, 이 중 꽃을 포함해 식물 전체를 사용할 수 있는 식품은 109종, 식품의 지상부만 사용할 수 있는 식품은 7종, 꽃만 사용이 가능한 식물은 149종, 꽃봉오리까지 사용이 가능한 식품은 11종, 꽃잎만 사용이 가능한 식물은 17종이다. 

Q2. 이번에 적발된 꽃차 제품의 인체 위해성은?
▶ 전래적으로 섭취 근거가 없거나, 식약처에서 안전성을 인정받지 않았거나, 인정받지 못한 꽃은 식품에 사용할 수 없다. 이번에 적발된 30종의 꽃과 52개 제품은 식약처에서 안전성을 인정받지 않은 제품에 해당되거나, 인체 위해성이 있다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Q3. 소비자들이 구매한 제품의 처리절차는?
▶ 부적합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처나 구입체어 반품을 요청하거나 한국소비자원에 상담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 

Q4. 올바른 꽃차 섭취 요령은?
▶ 식용불가 꽃은 섭취하지 않으며, 식용 꽃이라도 꽃가루 등에 의한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암술과 수술, 꽃받침은 제거하고 사용하는 것이 좋다. 
▶ 은방울꽃, 디기탈리스꽃, 동의나물꽃, 애기똥풀꽃, 삿갓나물꽃 등에도 독성이 있으므로 식용으로 사용해서는 안된다. 
▶ 철쭉꽃에는 그레이아노톡신이라는 독성 물질이 있으므로 절대 먹어서는 안되며, 진달래와 혼동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 진달래의 경우도 수술에 약한 독성이 있으므로 반드시 꽃술을 제허하고 꽃잎만 깨끗한 물에 씻은 후 섭취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