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친환경 유기농 NO.1 브랜드 초록마을이 이달부터 친환경 배송바구니를 도입한다고 24일 밝혔다.

초록마을의 친환경 배송바구니는 재활용 골판지로 만든 종이바구니로, 환경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고 조립식으로 만들었다.

현재 초록마을 직영매장에서 상품을 구매하면 친환경 배송바구니로 구입품을 받아 볼 수 있다. 향후 초록마을은 친환경 배송바구니 배송을 전 매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친환경 배송바구니는 초록마을의 친환경 정책 중 하나이다. 초록마을의 대표 친환경 정책 중에는 환경부에서 지정하는 녹색매장이 있다. 올해 초록마을은 유통업계에서 5년 연속으로 가장 많은 녹색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환경부의 녹색매장 지정제도는 녹색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온실가스와 에너지 절감 등 친환경 시설 설치와 매장 운영을 실천하는 유통매장을 지정하는 제도다.

한편, 초록마을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이달 30일까지 ‘그린카드 2천만장 달성 기념 찐고객 감사세일’을 진행한다. 그린카드로 친환경 표지 상품 및 친환경 농산물을 구매 시 에코머니 포인트가 최대 50%까지 적립된다.

초록마을 모진 대표는 “최근 많은 소비자들이 건강한 먹거리뿐만 아니라 포장 및 배송과정에 대한 환경문제에도 관심이 많다”며 “친환경 배송바구니 도입 외에도 환경친화적인 활동을 점차 늘려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