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고용 증진 및 인식개선을 위한 스타벅스 ‘서울대치과병원점’ 오픈

12월 3일은 장애인의 날이다. 모두가 차별 없는 세상을 만들자고 말하지만 구호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차별을 두지 않는 인식은 물론 고용 등 장애인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실천이 필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그동안 장애인 고용에 앞장서온 스타벅스 코리아가 2020년 장애인의 날에 또 하나의 뜻 깊은 행보를 보였다. 

세계 장애인의 날인 12월 3일, 스타벅스 코리아 최초로 장애인 고용 증진 및 장애인 인식개선을 위한 매장인 ‘서울대치과병원점’(서울 종로구 대학로101)을 오픈했다. 이 매장을 통해 모두가 환영 받을 수 있는 편견 없는 제3의 공간을 구현한다는 것이다. 

스타벅스는 이에 대한 구체적인 실현을 위해 ‘서울대치과병원점’의 수익금 일부를 서울대학교치과병원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에 전달해 저소득층 장애인의 치과 수술비를 지원한다.

또한, 해당 매장의 장애인 고용률을 50% 이상으로 운영하며, 적극적인 장애인 파트너 고용을 통한 장애인 인식개선 및 편견 없는 채용에 앞장선다. 

‘서울대치과병원점’의 파트너들은 매장 오픈에 앞서 청각장애인 고객과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한 간단한 수어 교육 및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의 지원을 받아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을 받는 등 진정한 제 3의 공간 조성을 위한 체계적인 맞춤훈련을 받았다.

‘서울대치과병원점’은 전 세계 스타벅스 최초로 매장 인테리어에서도 장애 여부를 가리지 않고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포괄적인 디자인을 적용하고자 했다. 특히 매장 컨셉 개발 단계에서부터 매장 디자인, 제반 환경, 운영 테스트 등 매장의 전반적인 부분에 대해 현재 스타벅스에서 근무 중인 장애인 파트너들의 의견을 반영함으로써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과 근무하는 파트너 모두의 편의를 고려한 점이 특징이다.

매장에 점자 메뉴판을 비치하고, 점자와 입체로 만든 지도인 촉지도를 매장 출입구 앞에 배치하였으며, 주문하는 곳, 음료 받는 곳, 컨디먼트 바 등 매장 곳곳에 점자 안내 문구를 설치하여 시각장애인의 이동 및 매장 이용을 배려한다. 

더불어, 휠체어 이용 고객 및 추후 휠체어 이용 파트너까지 근무할 수 있도록 매장 환경을 조성한 점도 눈에 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