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귤은 우리 국민이 사과 다음으로 많이 먹고 있는 과일이다. 특히 겨울철 각 가정마다 다량으로 구매해 오랫동안 두고 먹는 친숙한 과일이다.

 

그렇다면 감귤을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하면 될까? 식약처는 온도와 습도 등 최적의 보관조건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보관온도는 3~4, 습도는 85~89%로 유지해 주는 것이 좋으며, 1이하에서는 냉해를 입기 쉽기 때문에 적당한 온도와 습도에서 보관해야 한다는 것이다.

 

저장 온도가 높아질수록 과일의 호흡량이 커져 저장성이 떨어지고, 습도가 낮을 경우 수분 손실이 일어나 신선도가 떨어질 수 있다.

 

감귤을 구입 해 곰팡이가 있는 감귤이 보인다면 고민하지 말고 버려야 한다. 눈에 보이는 곰팡이는 일부분에 불과하지만 감귤처럼 푸른 과일에는 이미 곰팡이가 깊숙이 침투해 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다른 귤도 상하게 할 수 있다.

 

나머지 골라낸 감귤은 표면에 묻은 이물질이나 세균, 곰팡이 등을 깨끗이 씻어 물기를 제거한 뒤, 바닥과 감귤 사이에 신문지나 키친타올을 넣어서 보관하면 조금 더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다.

 

식약처는 감귤에 자주 피는 곰팡이가 두드러기, 발진 등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다면서 보관 및 섭취에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