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신축년 소띠 해를 맞아 우리 소와 관련된 이야기를 2회에 걸쳐 소개한다.

 

첫 번째 궁금증, 한우의 모든 것

 

Q1. 일두백미(一頭百味), 한우 한 마리에서 100가지 맛이 날까?

예로부터 우리나라는 한우 부위를 세밀하게 나눠 다양한 음식 재료로 활용해 왔다. 미국의 문화인류학자 마거릿 미드는 영국, 프랑스는 소를 35부위로 나눠 먹는데, 한국은 120부위로 즐겨 먹는다라며 감탄했다고 한다.

 

현재 소고기는 등심, 채끝, 안심, 갈비 등 대분할 10개 부위와 제비추리, 부채살, 설깃살 등 소분할 39개 부위로 나누고 있다. 소고기 부산물로는 머리, 사골, 소꼬리, 우족, (, 벌집위, 천엽, 막창), (곱창, 대창), 혈액 등이 있다.

 

이렇게 나눈 한우 부위는 스테이크, 구이, , 전골, 볶음, 조림, 육회 등 다양한 요리로 활용되고 있다.

 

Q2. 한우고기가 수입 소고기보다 맛있다는 과학적 근거가 있는가?

한우고기와 수입 소고기는 지방산 성분과 함량이 다르다. 국립축산과학원에서 소고기 맛을 결정하는 중요한 지방산인 올레인산의 함량을 비교한 결과, 한우가 약 49~52% 수준으로 수입산(39~42%)보다 높았다.

 

또한 한우고기는 소고기 맛에 영향을 주는 단맛과 감칠맛은 수입 소고기보다 높고, 신맛과 쓴맛은 적었다.

 

Q3. 지금도 소 팔아서 대학에 갈 수 있을까?

1980년대 초까지만 해도 소를 팔아 대학 등록금을 낸다는 말이 있었다. 실제로 1978년 한우 1마리 가격은 약 58만원이었으며, 국립대학교 연간 등록금은 5만원에서 114천원 정도로 소 한 마리를 팔면 자녀 한명의 4년간 대학 등록금을 마련할 수 있었다.

 

최근에는 소 값으로 1년 대학 등록금도 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2020년 연간 평균 대학 등록금은 약 670만원이며, 한우 산지가격은 202011월 수소(거세우) 기준 약 542만원이다.

 

Q4. 한집에서 1마리 키우던 소, 지금은 몇 마리를 키울까?

1950년부터 1982년까지 한우 사육가구의 평균 마릿수는 2마리가 채 되지 않았다. 하지만 2019년 한우 마릿수는 3078천마리, 가구 수는 94천가구로 가구당 약 34마리를 키우는 셈이다.

Q5.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연간 한우 소비량은 얼마나 될까?

우리나라 1인당 소고기 소비량은 19701.2kg, 19802.6kg 정도였지만 20108.8kg, 201913.0kg으로 크게 늘었다. 한우 소비량은 20103.1kg, 20194.1kg으로 늘고는 있지만 한우 자급률은 201036.5%에서 201932%로 낮아지고 있다.

(자료출처: 농촌진흥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