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2021년 설 선물세트 트렌드 분석. 선물세트 판도 변화 가속화 예상

 

변화하는 소비자 수요에 맞춰, 명절 선물세트 세대교체가 활발히 일어나고 있다.

 

이마트가 설을 40일 앞두고 선물세트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올 설에는 그 어느 때보다 프리미엄 선물세트 인기가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먼저 과일을 살펴보면, 샤인머스켓으로 대표되는 트렌드 선물세트의 존재감이 대폭 커질 전망이다.

 

이마트가 과거 명절 실적을 분석한 결과, 사과·배 선물세트 매출이 전체 과일 선물세트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설 59.7%에서 2020년 설 56.4%3.5%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추석에는 매출구성비가 55.1%를 기록했다.

 

그 빈자리는 다양한 과일들로 구성된 혼합과일 선물세트’,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트렌드 과일 선물세트등이 채웠다. 그 중심에 샤인머스켓이 있다. 샤인머스켓은 특유의 달콤한 맛과 향, 아삭한 식감으로 인기를 끌며 2020년 이마트에서 125%에 달하는 매출신장률을 기록하는 등 대세 과일로 자리잡았다.

과일 선물세트의 대안으로 견과 선물세트 역시 준비 물량을 10% 늘렸다. 주력 상품으로는 호두, 마카다미아, 볶음아몬드, 피칸 등으로 구성된 고소한견과 4종세트을 행사카드 결제 시 59,900원에서 30% 할인된 41,930(10+1)에 선보인다.

 

견과 선물세트는 건강 간식이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꾸준한 매출을 올리고 있으며, 특히 올해 설에는 코로나로 인한 내식 문화의 정착 덕에 간편 간식이자 안주로 각광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우는 갈비 대신 구이용 부위를 선호하는 트렌드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실제로 이마트에 따르면 등심·채끝 등 구이용 부위가 주력을 이루는 냉장 한우 선물세트 매출이 한우 선물세트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설 41.0%에서 지난해 설 47.7%3년 사이 6.7%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추석에는 냉장 선물세트 매출구성비가 49.2%에 달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는 갈비의 경우 조리가 상대적으로 번거롭고 시간이 오래 걸려 선호도가 낮아지고 있는 반면, 구이용 부위는 손쉽게 구워먹을 수 있는 데다 1~2인 가구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어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