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99년에 발간된 조선시대 수의학서인 신편집성마의방우의방의 기록을 보면, 과거 우리나라에는 칡소, 흑우, 백우, 청우, 황우 등 다양한 털색을 가진 한우가 존재했다.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털색 개량의 방향을 황색으로 고정하게 됐으며, 황색 한우를 제외한 백우, 칡소(얼룩소), 흑우, 제주흑우 등 한우는 잡소로 취급해 점차 자취를 감추게 됐다.

 

그러다가 지나 2009년 농촌진흥청이 정읍과 대전에서 백우 암소 2마리와 수소 1마리를 수집했다. 이후 인공수정, 수정란 이식 등 생명공학기술을 활용해 개체 수를 늘려왔으며, 현재 가축유전자원센터에서 25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또한 연구를 통해 백우가 황색 한우와는 같은 계통이지만 백색증(알비노)으로 털이 흰색이며, 흰색 계통인 외래 품종 샤롤레와는 전혀 다른 우리 고유의 한우로 구별되는 특징을 가졌음을 밝혔다.

 

멸종위기 단계인 백우는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 가축다양성정보시스템에 우리나라 품종으로 등록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