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귀성을 포기하고 선물로 마음을 전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명절 선물을 일찌감치 준비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온라인 푸드 라이프샵 헬로네이처가 지난해 추석 기간 동안 선물세트의 주차별 매출 비중을 분석한 결과, 3~4주 전 구매 비중이 예년 보다 15%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헬로네이처에 따르면, 2020년 추석 기간 선물세트의 매출 비중은 3주 전 16%, 4주 전 15%2019년 동기간 각각 14%, 2%였던 것과 대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실제, 해당 기간 매출신장률 역시 전년 대비 무려 190%를 기록했다.

 

오히려 미귀성 가구가 늘어나 명절 1~2주 전 선물세트 구매 비중은 줄어들고 집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HMR 등의 매출이 전년 대비 3배 가량 증가했다.

이러한 소비 흐름에 맞춰 헬로네이처는 이달 이례적으로 열흘 가량 서둘러 설 선물 기획전을 오픈하고 안녕을 기원하는 정성 담은 선물이라는 콘셉트로 다양한 가격대의 설 상품 약 200 가지를 준비했다.

미귀성객의 마음을 담을 수 있는 프리미엄 선물로는 미경산 한우 선물세트(60만원)가 대표적이다. 미경산(未經産)은 출산 경험이 없는 30개월 미만의 암소를 칭하는 말로 고소하고 담백한 한우 고유의 풍미를 담은 다양한 부위로 구성했다.

 

또한, 헬로네이처의 특선 라인업인 더신선에서 큰 히트를 쳤던 청산도 자연산 전복, 추성엽 장인의 샤인머스켓 등 신선식품을 비롯해 강릉의 커피 성지 박이추 커피의 원두까지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맞춘 차별화된 상품들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