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이 전라도와 경상도를 아우르는 화개장터로 변모한다.

 

GS리테일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항시 구룡포 어민들로부터 10만 마리 규모의 과메기를 매입해 판로 지원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12월 전라남도와 손잡고 공동 개발 상품을 선보이는 등 지자체와의 상생 모델을 구축하는데 힘쓰고 있는 GS리테일이 코로나19로 지역 축제가 취소되거나 축소 운영된 탓에 판로가 막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항시 어민을 지원하는 새로운 상생 행보에 나선 것.

 

GS리테일은 지난 7일 포항시의 긴급 지원 요청을 받고 원물매입, 상품 구성, 소비 촉진 행사 기획까지 판로 지원을 위한 모든 과정을 일주일도 채 안되는 기간만에 완료했다.

 

GS리테일은 구룡포 과메기 10만 마리로 특별 기획한 '구룡포과메기야채세트'를 슈퍼마켓 GS더프레시에서 선보인다.

 

'구룡포과메기야채세트'는 꽁치를 해풍에 얼렸다 녹이기를 반복해 완성한 고품질 구룡포 과메기 5마리로 구성됐고 취식의 편의성을 위해 각 종 야채와 소스까지 동봉됐다.

 

113일부터 19일까지(7일간), GS더프레시를 통해 구룡포 과메기 소비 촉진을 위한 파격 행사가 진행된다.

 

GS더프레시의 전용 결제수단인 스마일앱 카드로 '구룡포과메기야채세트'를 결제하는 고객은 정가 대비 1만원 할인된 98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GS리테일은 지역의 우수한 농축수산물에 대한 적극적인 판로지원을 모색하는 동시에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외식 기회가 줄어든 소비자들에게 제철 수산물을 제공하는 활동을 지속 이어갈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