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에게 좋은 것만 챙겨주려는 VIB(Very Important Baby)트렌드가 지속되면서, 오가닉 재료를 사용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유아 전용 간식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집콕 생활로 아이들을 위한 먹거리 수요가 더욱 증가하는 모양새다. 실제로 식품산업통계정보(aT FIS)에 따르면 국내 영유아 간편식은 2015680억원 규모에 불과했지만, 20201700억원으로 연평균 20%의 급격한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식음료업계는 국내외 유기농 원료를 사용하는 것은 물론 철저한 제조 공정으로 안전성을 강화하여, 성분 하나하나 꼼꼼하게 확인하는 부모들의 기대를 충족시키고 있다.

 

식음료 건강기업 일화가 만든 엄마까투리 유기농 아이 보리차100% 국내산 유기농 보리와 현미로 만든 유아 전용 차음료다. 통곡물인 보리와 현미로 만들어 영양가는 물론 부드럽고 구수한 맛으로 입맛 까다로운 아이들도 거부감 없이 마실 수 있다.

 

남양유업은 '한 번 더 생각한 우리 아이 안심 먹거리'라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지닌 '아이꼬야' 브랜드를 런칭하고 유아 전용 간식제품들을 내놓았다.

 

매일유업은 아이들을 위해 최상급 원재료를 사용한 상하목장 유기농 주스 2을 선보였다.

 

빙그레는 어린이용 가공유 제품 '바나나맛 우유 Kids'에 이어 '코코아맛 우유 Kids'로 어린이 음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의 어린이 유기농 주스 브랜드 가닉(O’rganic)’은 출시 이후부터 2년간 누적 판매량 2600만 개를 돌파한 인기 제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