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 사업자 단체인 ()한국외식업중앙회가 직원들의 승진을 대가로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중앙회 모 임원이 직원들의 승진 대가로 적게는 100만원에서 많게는 1,500만원의 뒷돈을 챙겼다는 의혹이 담긴 고발장을 접수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한국일보가 25일 보도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고발인들은 중앙회 소속 간부 B씨는 201512월 승진 면접 시험을 사흘 앞두고 임원 A씨에게 1,000만원을 전달했고, B씨는 실제 승진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피고발인 A씨는 “B씨가 감사 인사를 한다고 돈을 가져왔기에 바로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고발장에는 또 각 시도의 지회에서 중앙회로 근무지를 옮기는 인사 이동을 위해 300만원을 인사비 명목으로 건넸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외식업중앙회의 승진대가 뒷돈거래 의혹은 2015년부터 불거지기 시작했는데, 중앙회 내부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승진은 1,000만원, 인사 이동은 300만원이 최소 금액이라며 부장에서 국장으로 승진하는데 1,500만원을 줬다는 이야기까지 있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