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많은 것들이 변했던 지난 한 해 스타벅스의 운영 빅데이터를 토대로 올해 예상되는 네 가지 커피 트렌드를 예측했다.

 

지난해 홈카페족의 증가, 더욱 확산된 비대면 소비 문화와 함께 맞춤 주문 음료, 심리적 안정감을 위한 메뉴를 찾는 트렌드가 올 한해 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1. Home cafe

집에서도 커피전문점처럼 즐기는 홈카페 열풍 지속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매장 이용이 불가해 음료 테이크아웃만 가능했던 지난해 12, 스타벅스의 원두 판매량은 전년 대비 62%가 증가했다.

 

  1. Order & pay

디지털 기반 언택트 주문 및 결제 시스템 비중 강화

 

비대면 소비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스타벅스의 모바일 앱 주문 서비스인 사이렌 오더 이용 건수 또한 증가했다. 2014년 서비스 도입 이후 지난해 말 기준으로 사이렌 오더 누적 주문 건수는 18천만 건을 기록했다.

 

  1. Personalized

에스프레소 원두까지 선택해 즐기는 맞춤화 고객 증가

 

커피가 들어가는 에스프레소 음료 구매 시 취향에 맞춰 원두를 변경하는 고객이 2019년 대비 2020년에 30%가 증가했다.

 

  1. Emotional well-being

정서적 안정 추구하는 비()커피 음료 인기

 

지난해 전체 음료 판매순위 1위부터 5위까지 순위 중 4위는 유일하게 커피가 아닌 자몽 허니 블랙 티가 차지했다. 올해도 이러한 심리적인 안정을 주는 비커피 음료 메뉴의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며, 다양한 티 베리에이션 음료를 비롯해 건강을 생각하는 채소나 과일이 들어간 음료들도 주목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