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파스퇴르는 쾌변 요구르트가 국내 발효유 제품 중 최초로 기능성 표시 일반 식품으로 등록했다고 24일 밝혔다. 기능성 표시 일반 식품은 과학적 근거가 충분하면 일반 식품에도 기능성을 표기할 수 있는 제도다.

 

앞으로 쾌변 요구르트 패키지에는 본 제품에는 배변활동 원활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알려진 이눌린 치커리 추출물이 들어 있습니다.’는 문구가 들어간다.

 

국내 대표 장 건강 발효유인 쾌변 요구르트에는 기능성 성분인 이눌린 치커리 추출물이 3,400mg 함유되어 있다. 식이섬유의 일종인 이눌린 치커리 추출물은 200편 이상의 과학적인 연구결과를 갖추고, EFSA(유럽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6가지 헬스 클레임(Health Claims: 기능성 표기)를 획득해 그 효능을 인정받았다.

 

쾌변 요구르트에는 이눌린 치커리 추출물을 비롯한 식이섬유 7,500mg, 덴마크의 유명 유산균인 BB-12®가 포함된 4종의 복합 유산균, 3종의 올리고당 1,400mg, 락추로스 1,300mg 등이 들어있다. 프로바이오틱스 생유산균과 프리바이오틱스가 신바이오틱스 쾌변 시스템을 이룬다.

 

일반식품에도 기능성을 표시할 수 있는 제도는 지난 1229부로 실시됐다. 현재 파스퇴르 쾌변 4종을 포함해 총 22종의 제품이 등록되어 있다.

 

파스퇴르 관계자는 소득 수준이 올라가고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기능성을 인증 받은 식품이 더 늘어날 것이라며, “앞으로 더 다양한 제품에 기능성 표시 인증을 획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