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이 313일 창립 30주년을 맞이했다. 1991313일 경북 구미에서 10평 남짓한 작은 가게로 시작된 교촌치킨은 매출기준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1위 브랜드로 우뚝 섰다.

 

우선, 교촌치킨 30년의 빛부터 살펴보자. 국내에 치킨 프랜차이즈가 처음 등장한 것은 1977<림스치킨>이 생기면서부터이다. 교촌치킨보다도 14년 전이었다. 그로부터 수많은 치킨 브랜드가 부침을 거듭했지만, 2021년 현재 국내 치킨 업계의 왕좌에 오른 주인공은 교촌치킨이다.

 

매출기준으로 볼 때 2014년에 BBQ를 따돌리고 1위로 올라선 후로 한번도 1위 자리를 내어준 적이 없다. 이제는 2, 3위와의 격차가 1천억원이 훨씬 넘게 차이가 날 정도로 독주체제를 굳혔다. 지난해에는 국내 외식업체 가운데 사상 최초로 주식시장에 직상장을 하기도 했다.

 

교촌치킨이 이렇게 성공을 한 이유에 대해 교촌에서는 정도경영이라고 말한다. 프랜차이즈 기업에게 정도경영은 가맹점이 살아야 본사도 산다라는 경영이념을 지키는 것이다. 교촌치킨은 본사가 이익을 많이 남기는 구조가 아니다. 실제로 치킨업계 3두마차인 교촌치킨, BHC, BBQ 3개 업체를 비교하면 매출이 비슷할 때도 영업이익은 교촌치킨보다 BHC, BBQ2~3배 많았다. 파트너인 가맹점을 배려하고 상생을 추구했다고 볼 수 있다. 그것이 교촌치킨이 성공한 가장 큰 이유이다.

 

그런데, 아이러니컬하게도 소비자 만족도는 교촌치킨이 꼴찌다. 201912, 국가기관인 한국소비자원이 가맹점 수가 많은 8개 브랜드 이용경험자를 대상으로 소비자 만족도 조사를 했는데, 종합만족도 점수가 가장 낮은 브랜드는 교촌치킨, 그 다음이 BHC, BBQ 순이었다. 특히 이들 매출기준 상위 업체들의 경우 가격이나 가성비에서 아주 낮은 점수를 받았다. 한마디로 소비자들에게는 비싸기만 한 치킨 브댄드들이었다는 것이다.

 

교촌치킨은 20194월부터 배달주문을 하면 배달비 2천원을 따로 더 받기 시작했다. 그것이 업계 전반에 배달비 추가 징수로 확산시키는 계기가 됐다. 치킨 메뉴 가격을 인상하려다가 정부가 압박을 가하자 배달료를 따로 받음으로써 사실상 편법으로 치킨 가격을 올린 셈이다. 그 선봉에 선 브랜드가 바로 교촌치킨이다.

 

교촌치킨을 필두로 치킨업계가 배달료를 따로 받아 사실상 치킨가격을 인상할 때 의사결정권자들이 이런 생각을 했을지 모르겠다.

한국사람은 시간이 지나면 금방 잊어버려. 몇 달만 비난받으면 돼. 비난은 몇 달이지만 이익은 영원해. 밀어붙여.’

만약에 이랬다면 치킨업계의 기업윤리는 빵점이다. 소비자들은 시간이 지나면 잊어버릴지 몰라도 기자는 그 부도덕성을 절대 잊지 않는다.

 

프랜차이즈 기업들에게는 두 종류의 고객이 있다. 1차 고객은 가맹점이고, 2차 고객은 최종소비자이다. 배달료를 따로 받은 행위는 1차 고객인 가맹점에게는 이익을 가져다 줬겠지만 그로 인해 2차 고객인 소비자들은 피해를 입게 됐다. 소비자들의 주머니를 털어 가앵점의 배를 불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결국 교촌치킨은 기업이라기 보다는 여전히 장사꾼수준에 머물러 있다. 절반의 성공에 불과하다.

 

기업의 규모가 커지면 기업윤리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커져야 한다. 서른 살의 장년이 된 교촌치킨의 성숙된 모습을 보여서 반쪽짜리 성공 브랜드가 아니라 소비자들로부터도 사랑을 받는 온전한 성공 브랜드가 되길 기대해본다.

 

코로나19로 많은 소비자들이 힘든 생활을 하고 있지만 치킨업체들은 매출이 폭발적으로 증가해 표정관리를 하고 있다. 이럴 때 편법으로 올렸던 배달료를 제자리로 돌려놓는 것이 기업윤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