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는 인체 알레르기 반응이 보고되고 있는 천연색소인 '락색소'에 대한 독성 시험 결과 이상 반응이 관찰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락색소'는 햄, 소시지, 음료 등 다양한 식품에 붉은색을 내기 위해 사용 가능한 천연색소로, 그동안 언전성에 대한 과학적 근거가 부족해 2018년 5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독성시험을 실시했다.

 

90일간 반복 경구 투여 시 최고용량인 500mg/kg b.w.에서 독성이 관찰되지 않았고, 유전독성은 음성으로 확인됐으며, 알레르기 반응을 평가하기 위한 항원성 시험에서 4mg/kg b.w.까지 이상반응이 관찰되지 않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