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프레시몰이 올 상반기 대세 상품을 분석해 본 결과, 지역명과 특징을 내세운 브랜드 상품들이 높은 팔림새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GS프레시몰의 차별화 상품 중 올 상반기 가장 많이 팔린 상품은 명인명품)지리산산골 1+등급란이다. 3월 도입 이후 현재까지 약 7만여개가 판매되며 차별화 상품 중 1위를 차지했다. 해당 상품은 청정 지역으로 유명한 지리산의 해발 250M 깊은 산골에서 자란 닭이 건강하게 낳은 1+등급 갈색란으로 높은 고객 평점을 받으며 신선함과 품질을 인정 받았다.

 

지역명을 내세우며 단기간에 높은 판매량을 보인 명인명품)지리산산골 1+등급란은 브랜드 이미지를 강조하며 대기업 브랜드가 주를 이룬 계란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두 번째로 많이 팔린 상품은 용두동 할매주꾸미로 지난해 7월 출시 이후 총 30만여개 넘게 팔리며 서울 용두동 일대 쭈꾸미 골목의 유명세를 톡톡히 본 상품이다. 4월에 매운 맛을 보강하여 재 출시한 동일 상품도 현재까지 약 8만여개가 팔려 그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 상품 역시 을지로 골뱅이, 남영동 스테이크 등 서울을 대표하는 먹자골목의 맛과 브랜드 이미지를 내세운 것이 고객의 관심을 끈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리오프닝 분위기 속에서 쭈꾸미 골목을 찾는 고객이 늘어나면서 해당 상품 팔림새도 더 높아 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밖에도 GS프레시몰에서 최근 제철을 맞아 매출이 급상승하는 베개 수박도 특징적이다. 모양이 베개처럼 길쭉한 특징을 갖고 있는 베개 수박은 함안 지역에서 자라는 특산품으로 알려져 있으며 아삭한 과육과 12브릭스 이상의 높은 당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