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 PL 노브랜드의 25개 주요 상품을 일반 상품과 비교한 결과 평균 46%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날로 오르는 상황에서 가성비를 내세운 노브랜드 상품들이 고객들의 생활비 부담을 줄여줄 효자효녀로 주목 받고 있다.

 

이마트는 우유, 생수, 김치, 감자칩, 물티슈 등 평소 고객들의 사용 빈도가 큰 먹거리와 생활용품 25개를 선정해 노브랜드 상품과 품목별 매출 1(2022년 상반기, 이마트 성수점 기준) 상품의 가격을 비교했다. 25개 상품에는 유제품, 냉장·냉동식품, 대용식, 과자 등 식음료 제품이 20개였고 일상용품과 주방용품 등이 5개였다.

 

가격 비교 결과 25개 노브랜드 상품을 모두 구매할 경우 83,540원이 들었다. 반면 제조사들이 만든 상품을 구매했을 때는 158,720(이마트 성수점 판매가)이 필요했다. 상품 중량이 노브랜드 상품 용량과 다른 것들은 노브랜드 기준으로 단량을 환산 후 합산했더니 153,726원이었다. 이 가격과 노브랜드 구매가를 비교하면 노브랜드가 46% 저렴했다. 아끼는 비용은 70,186원이다.

 

일반 브랜드 상품과 비교해 가장 가격이 싼 것은 생수였다. 노브랜드 미네랄 워터(2L*6)의 가격은 1980원인데 반해 삼다수(2L*6)의 가격은 5880원이었다. 삼다수에 비해 노브랜드가 66% 싸다. 노브랜드 생수는 수량 기준으로 올해 상반기에 가장 많이 팔린 노브랜드 상품이다.

 

배춧값 상승으로 관심이 커진 김치는 노브랜드 상품을 이용하면 반값에 살 수 있었다. 노브랜드 포기김치(3.5kg) 가격은 14,980원으로 종가집 포기김치(3.3kg) 27,700원보다 12,720원 낮았다.노브랜드 상품 기준으로 중량을 통일하면 노브랜드 김치가 48% 저렴했다.

 

생활용품도 노브랜드를 이용할 때 비용을 크게 아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브랜드 물티슈(캡형 100) 개당 가격은 800, 일반 브랜드 상품(깨끗한나라 페퍼민트물티슈)보다 54% 싼 반값 상품이었다. 칫솔(노브랜드 잇몸건강애 치석케어칫솔 4P) 역시 일반 브랜드 상품(센소다인 젠틀 칫솔 4P) 가격의 50%에 불과했다.

 

노브랜드가 공급하는 전체 상품 중 70% 가량은 중소기업이 만들고 있다. 노브랜드에 상품을 납품하는 중소기업 수만 약 300개다. 노브랜드 협력 업체들은 노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상품성을 인정 받고 추가 수주 등을 통해 매출 규모를 늘리고 있다.

 

노브랜드 사업을 총괄하는 송만준 담당은노브랜드의 핵심 가치는 물가가 올라도 꼭 사야 하는 필수 상품들을 좋은 품질로 저렴하게 공급하는 것이라며 고객들이 체감하는 생활비 부담을 실질적으로 낮출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