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는 내년 11일부터 시행 예정인 식품 소비기한 표시제의 시행 이후 1년간의 계도기간을 두기로 했다. 또 소비기한 표시제 시행일 이전이라도 소비기한 표시를 허용하기로 했다.

 

식약처는 11일 발표한 식의약 규제혁신 100대 과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다품목 일시 변경에 대한 업체의 업무부담을 경감하는 한편, 포장지교체, 스티커 처리 등 비용부담을 완화하고 자원 낭비를 방지해 소비기한 제도의 안정적인 정착에 기여하기 위함이라고 식약처는 밝혔다.

 

식약처는 또 현재는 주거지역과 인접하지 않은 관광특구, 관광숙박시설 지역에 한해 허용하고 있는 음식점 야외 영업장(옥상, 테라스 등)에서의 조리행위를 앞으로는 주거지역과 인접하지 않고 화재 위험이 없는 일반지역도 허용하기로 했다.

 

또 그동안 농축수산물 등에 한정했던 식품 원료 인정 대상에 세포배양 등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신소재를 추가해 세포배앙 식품 등 신기술을 적용한 식품에 대한 신속한 시장 진입을 촉진시키기로 했다.

 

식약처의 규제혁신 100대 과제는 신산업 지원(19) 민생불편, 부담 개선(45) 국제조화(13) 절차적 규제 개선(23) 4개 분야로 이뤄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