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가 11일 자사의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Chefood(쉐푸드)’의 첫 번째 쿠킹 클래스 누구나 Chef가 되는 Food 클래스행사를 소비자 마케터 그린스푼과 함께 진행했다.

 

그린스푼 주부 마케터 16명을 초청해 Chefood 카레를 활용한 맛있는 메뉴를 직접 요리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클래스에서는 요리할 시간이 부족한 바쁜 직장인을 위한 간편식 요리를 주제로 쉽고 간단하면서도 맛있게 한 끼를 차릴 수 있는 세 가지 레시피를 선보였다.

 

클래스에 참가한 송경화씨(40, 서울)맞벌이 등으로 저녁식사를 차리기 빠듯한 날이 빈번해 어려움이 있었다“Chefood 블렌딩 카레를 활용해 10분 내외의 간단한 조리만으로도 근사한 한끼를 차릴 수 있어 고민을 해결했다고 말했다.

 

홋데제과는 향후 그린스푼 외에도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한 쿠킹 클래스도 진행할 계획이다. Chefood가 전개하는 다양한 간편식들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고객 접점을 늘리기 위함이다. 유익한 요리 강연을 통해 제품의 뛰어난 맛과 간편함을 전하는 동시에 누구나 셰프가 된다는 브랜드 경험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난 6월 첫 선을 보인 Chefood 블렌딩 카레는 전문점에서나 맛볼 수 있는 프리미엄 카레다. 대표 향신료인 강황, 큐민, 타임을 포함해 약 20가지 내외의 다채로운 향신료와 재료들을 조합해 깊은 카레의 풍미와 맛을 선보인다. 조리가 간편한 액상 레토르트 형태로 누구나 셰프가 되는 경험을 손쉽게 즐길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전자레인지 조리의 경우 절취선 대로 잘라 약 1분간 조리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