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중 중성지질 개선과 안구 건조, 기억력 개선에 도움을 주는 오메가-3 건강기능식품이 제품별로 지방산 함량에 차이가 크고 가격도 최대 20배나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오메가-3 제품 20개를 조사한 결과, 제품마다 지방산(EPADHA의 합)과 비타민E 함량, 캡슐 크기 등에 차이가 있어 제품별 특징을 확인 후 구입하는 것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20개 제품의 오메가-3 지방산 함량은 모두 건강기능식품 1일 최소 섭취량 기준(500mg) 이상이었지만, 1일 섭취량 당 함량은 제품 간 최대 4(537~2,074mg) 차이가 났다.

 

또한 원료에 따라 오메가-3 지방산을 구성하는 EPADHA의 비율에 차이가 있어 어류 유지를 사용한 제품(18)은 오메가-3 지방산 중 DHA의 비율이 36~49%인 반면, 조류 유지를 사용한 제품(2)61~99%DHA의 비율이 더 높았다.

 

조사대상 20개 제품 중 비타민E 기능성을 표시한 13개 제품은 비타민E를 건강기능식품의 1일 최소 섭취량 이상을 함유하고 있었다. 현재 종합비타민 등으로 비타민E를 섭취 중이라면 해당 성분을 필요 이상 중복해 섭취하지 않도록 확인하고 구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소비자원은 권고했다.

 

캡슐 크기(용량)는 목 넘김 등 섭취 편의성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소이며, 가장 작은 것은 368mg, 가장 큰 것은 1,299mg으로 최대 3.5배 차이가 있었다.

 

오메가-3 지방산 기준으로 1일 섭취량 당 가격은 최저 94원에서 최고 1,907원으로 무려 20배나 차이가 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