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연구원은 무청에 든 식이섬유의 일종인 다당체가 장 건강과 체지방 및 체중 감량, 면역력 강화을 돕는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실험동물인 생쥐를 대조그룹(프로바이오틱스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를 일절 제공하지 않은 그룹), 프럭터올리고당(프리바이오틱스의 일종) 제공 그룹, 무청 추출물 제공 그룹, 무청 다당류 제공 그룹 등 4종류의 서로 다른 먹이를 먹은 생쥐의 장내에서 8주 후 어떤 변화가 일어났는지를 살폈다.

 

프로바이오틱스(장내 유익균)인 비피두스균과 유산균이 8주 새 어느 정도 증식했는지를 비교한 것이다.

 

박호영 연구원은 무청에서 발견한 다당류를 먹은 생쥐의 장에서 비피두스균과 유산균 등 유익균이 프럭토올리고당 섭취 생쥐보다 2~3배 많이 증식했다무청 다당류를 먹은 생쥐에선 에너지 대사와 면역 기능을 조절하는 단새지방산도 더 많이 생겼다고 말했다.

 

무청 추출물과 무청 다당체를 8주간 섭취한 생쥐 그룹에서 체지방량은 20%, 체중은 12% 감소했다. 이는 무청과 무청 다당체가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임을 시사한다.

 

무청과 무청 다당체를 먹은 생쥐의 장 염증 수치가 낮아지고, 장누수증후군(장 내벽에 미세한 구멍이 생기는 질환) 관련 지표도 개선됐다.

 

연구팀이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한 무청의 웰빙 성분은 람노갈락투로난-(rhamnogalacturonan-)이라는 다당체로, 식이섬유의 일종이다.

 

연구팀은 생쥐 실험을 통해 무청의 다당체가 유익균의 증식을 돕고 장관 벽을 자극해 면역을 증진하며, ‘만병의 근원으로 퉁하는 염증을 없애는 것을 확인했다.

 

박호영 연구원은 무청에 든 다당체가 장내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개선을 돕는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며 마이크로바이옴은 장 건강뿐만 아니라 뇌 인지기능, 호르몬 조절 등 인간의 건강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무청의 웰빙 성분으로 확인된 다당체는 사람은 분해, 소화하지 못하지만 장내 세균에겐 훌륭한 먹이가 되는 일종의 프리바이오틱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