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 찰옥수수, 삶지 말고 쪄야 촉촉·쫀득
농촌진흥청, 찰옥수수 효능과 맛있게 즐기는 방법 소개

여름철 대표 간식인 찰옥수수는 이르면 5월 말부터 시작해 7월말~ 8월초에 걸쳐 전국적으로 수확한다. 찰옥수수는 탄수화물과 섬유질, 항산화 물질 등 풍부한 영양성분을 가지고 있다. 특히 비타민B는 여름철 무기력증을 이기는 데 도움을 주며, 얼룩찰옥수수와 검정찰옥수수에는 항산화 활성이 높은 안토시아닌 성분이 함유되어 있다. 제철을 맞아 차지게 여문 찰옥수수를 잘 고르고 맛있게 즐기는 방법을 소개한다. 찰옥수수는 겉껍질이 푸르고 윤기가 나며, 알맹이가 꽉 차 있는 것이 좋다. 옥수수 중간 아랫부분을 눌렀을 때 탄력이 있는 것을 고른다. 보통 겉껍질이 마르거나 흰찰옥수수 알맹이가 우윳빛에서 반투명하게 변해가는 경우 옥수수 알이 딱딱해지고 있다는 신호이므로 피해야 한다. 찰옥수수는 삶는 것보다 쪄야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속껍질이 2~3장 붙어있는 상태로 찌면 수분이 유지되어 촉촉하고 쫀득한 옥수수 특유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 ▲찰옥수수 맛있게 찌는 법(출처: 농진청) 먼저 찜통 안에 채반을 넣고 채반 아래까지 물을 채운다. 찰옥수수를 엇갈리게 넣고 센 불로 20~30분 정도 쪄서 10분간 뜸을 들이면 된다. 옥수수는 시간이 지날수록 당도가 떨어지고 알맹이도 딱딱해지므로 냉동실에 보관해야 오랫동안 맛있게 먹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 재배환경과 노태환 과장은 "찰옥수수는 영양성분이 풍부하고 조리과정도 쉬워 가정 건강식이나 휴가철 간식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라고 말했다.

(자세히)

여름철 별미는 ‘옥수수‧열무‧복숭아’가 제격
농촌진흥청, '7월 이달의 식재료 · 조리법' 소개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됐다. 더운 여름에는 입맛을 잃어버리기 쉽다. 이럴 때 옥수수와 열무, 복숭아를 활용해 별미 요리를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 농촌진흥청이 매달 '이달의 식재료'를 선정해 소개하고 있는데, 7월에는 더위로 잃어버린 입맛을 돋워줄 옥수수, 열무, 복숭아를 활용한 별미를 소개했다. 옥수수는 지역별로 '강냉이', '강내미', '옥시기'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며, 간식용 옥수수로는 우리나라 소비자들에게 익숙한 찰옥수수와 부드럽고 단맛이 강한 단옥수수로 구분된다. 찰옥수수는 찰기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둥근 알 모양에 하얀 찰옥수수가 대부분이지만, 흰 찰옥수수보다 수확이 늦은 검은 찰옥수수도 생산되고 있다. 단옥수수는 당분 함량이 높고 알껍질이 얇아 삶아 먹거나 생으로 먹으며, 통조림 등 가공용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옥수수는 씨눈에서부터 수염까지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옥수수 씨눈은 필수 지방산인 리놀레산이 풍부해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며, 알은 비타민 B, 칼륨 등 무기질이 풍부하고 식이섬유가 많아 변비 예방에 도움이 된다. 수염은 이뇨작용을 하여 부기를 빼는 데 좋아 차로 많이 이용한다. 옥수수는 속껍질을 2~3장 남겨둔 상태로 쪄야 옥수수 특유의 풍미와 촉촉하면서 쫄깃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단맛이 떨어지므로 바로 먹지 않은 경우에는 냉동 보관한다. 조리법으로는 '옥수수 영양밥', '옥수수 고기완자전', '옥수수 알감자조림', '옥수수 맛탕'을 소개했다. (출처: 농진청) 열무는 ‘어린 무’를 뜻하는 ‘여린 무’에서 유래했으며, 특유의 부드럽고 시원한 맛과 아삭한 식감 때문에 여름에 자주 먹는 식재료이다. 열무에는 칼륨이 다량 함유돼 있고 칼슘, 철분 등 무기질과 엽산 성분이 풍부하며, 섬유질이 많아 변비 예방에 좋다. 또한 알칼리성 식품으로 혈액의 산성화를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 너무 자란 열무는 질길 수 있어, 키가 작고 줄기가 도톰한 어린 열무를 고르는 것이 좋다. 잎과 줄기가 연해 오래 보관하지 않도록 하고, 조리할 때 너무 많이 뒤적거리면 풋내가 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조리법으로는 '열무김치 불고기 비빔밥', '열무 골뱅이무침', '열무 버섯볶음'을 소개했다. (출처: 농진청) 복숭아는 불로장생의 과일로 잘 알려져 있다. 과즙이 많고 향긋하며, 단맛과 신맛이 잘 어우러져 여름 대표 과일로 손꼽힌다. 과실 표면에 털이 있는 복숭아와 털 없는 천도로 나뉘는데, 털복숭아는 과육의 색에 따라 백도와 황도로 구분된다. 털복숭아는 향긋하고 달콤한 맛이 일품이나, 털이 있어 먹기 불편하고 알러지를 유발하기도 해 섭취 시 주의가 필요하다. 천도복숭아는 털이 없어 먹기 편하나, 신맛이 강해 털복숭아보다 선호도가 낮은 편이다. 농촌진흥청에서는 털복숭아와 천도복숭아의 장점을 모아 스위트퀸 등 달콤한 천도복숭아 품종을 개발했으며, 2020년부터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조리법으로 '복숭아 라씨', '복숭아 베이컨말이', '복숭아 오이냉국'을 소개했다. (출처: 농진청) 7월의 식재료 관련 상세 내용은 농촌진흥청 농업기술포털 '농사로(http://www.nongsaro.go.kr)-생활문화-음식-이달의 음식'에서 볼 수 있다. 농사로에는 선정 식재료의 유래, 구입요령, 보관 및 손질법, 섭취방법, 영양성분 등에 대해 자세히 설명돼 있다. 아울러 7월 이달의 식재료를 이용해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가정식 조리법과 단체급식용 조리법도 소개하고 있다.

(자세히)

"여름철 쌀·콩·아몬드 등에 핀 곰팡이독소 주의하세요"
식약처, 곡류·두류·견과류 등 보관 및 섭취 시 주의 당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7일 고온‧다습한 여름철에 곡류, 두류, 견과류 등에 곰팡이가 피지 않도록 보관과 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쌀이나 콩, 아몬드 등에 핀 곰팡이는 인체에 유해한 아플라톡신 등 곰팡이독소를 생성할 수 있어 무엇보다 곰팡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게 중요하다. 곰팡이독소는 곡류 등을 고온다습한 환경에 보관·저장하는 과정에서 일부 곰팡이들이 생산하는 자연독소로서 아플라톡신, 오크라톡신A, 푸모니신. 파튤린 등이 있다. 곡류, 두류, 견과류 등을 구입할 때는 알갱이 겉 표면 등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유통기한을 확인하여 대량으로 구입하지 않는 것이 좋다. 알갱이가 벌레에 의해 손상되면 내부의 수분 불균형으로 인해 곰팡이가 쉽게 생기기 때문에 상처가 있거나 변색된 것이 많은 제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육안으로 보았을 때 흰색이나 곰팡이로 의심되는 반점, 이물이 있는 것은 구입하지 않는 것이 좋다. 곡류나 견과류 등을 보관할 때는 습도 60% 이하, 온도는 10∼15℃ 이하에서 최대한 온도변화가 적은 곳에 보관해야 한다. 옥수수, 땅콩 등 껍질이 있는 식품은 껍질째 보관하는 것이 껍질을 벗겨 보관하는 것보다 곰팡이독소 생성량이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땅콩 등 개봉하고 남은 견과류는 1회 섭취할 양만큼 나눈 다음 공기에 접촉되지 않도록 밀봉하여 보관해야 한다. 일단 곰팡이가 핀 식품은 그 부분을 도려내더라도 곰팡이독소가 식품에 남아 있을 수 있으므로 절대 먹으면 안 된다. 특히, 장마철에 밥을 지을 때, 쌀 씻은 물이 파랗거나 검으면 쌀이 곰팡이에 오염되었을 가능성이 있으므로 밥을 지어 먹어서는 안 된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법령/자료>홍보물자료)와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co.kr>알림·교육>교육홍보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세히)

고구마 끝순, 눈 건강에 좋은 ‘루테인’ 함량 높아
'주황미'와 '하얀미' 품종 우수, 풍부한 항산화 효능

고구마는 덩이뿌리를 주로 먹는 뿌리식물이지만 잎자루도 나물로 이용한다. 특히, 어린잎을 포함한 줄기 20cm 부분인 고구마 끝순에 기능성 성분이 많아 주목받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고구마 끝순에 눈 건강에 도움이 되는 루테인 성분이 많이 함유돼 있으며, 특히 '하얀미', '주황미' 품종이 우수하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 실험 결과, 고구마 끝순에는 눈 건강에 좋은 루테인을 비롯해 항산화 성분인 베타카로틴, 안토시아닌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02년에 육성한 '주황미'는 끝순에 루테인 성분이 100g당 47mg으로, 이는 루테인 함량이 많다고 알려진 시금치와 비슷하며 부추, 취나물보다도 1.3∼1.5배 많다. '하얀미'는 잎자루 전용 품종으로, 끝순에 베타카로틴이 100g당 183.4mg이 들어있어 실험한 34품종 중 제일 많았다. 또한, 루테인(42mg/100g), 안토시아닌(317.9mg/100g)함량도 높아 기능성이 우수했다. '고건미'는 루테인이 100g당 30mg으로 다른 품종보다 적지만, 수량이 10a당 1만kg으로 많다. 끝순 개수가 많고 자라는 속도가 빨라 끝순 재배용으로 적합하다. 고구마 끝순은 하우스에서 손쉽게 재배할 수 있다. 3월경에 10cm 간격으로 모종을 심고 뿌리가 잘 내릴 수 있도록 물을 충분히 준다. 싹을 잘 틔우려면 토양 온도 30℃ 정도가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 노재환 소장은 "기능성 성분이 풍부한 끝순 재배용 고구마 품종을 농가에 보급하고, 고구마 끝순을 이용한 기능성 가공제품을 개발해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자세히)

생닭 상온 보관하면 살모넬라균 수 4시간 만에 4배 증가
식약처, "살모넬라 식중독 막으려면 생닭을 냉장온도서 보관·운반해야"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여름철 보양식으로 즐겨 먹는 삼계탕 등의 재료인 생닭을 냉장 온도에서 보관·운반해야 살모넬라균으로 인한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고 21일 밝혔다. 식약처는 닭고기로 인한 살모넬라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살모넬라균을 접종한 생닭을 냉장온도(4℃)와 상온(25℃)에서 각각 4시간, 12시간 보관한 결과, 상온 보관에서 살모넬라균 분포와 균수가 모두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살모넬라균 분포는 냉장 보관 생닭에서는 12시간까지 변화가 거의 나타나지 않았으나, 상온에서는 4시간 보관했을 때 1.3배, 12시간 보관했을 때는 3배 증가했다. 살모넬라균의 수도 상온 보관에서 4시간 후 3.8배, 12시간 이후 14배 증가했다. 식약처는 이러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생닭의 보관·운반·조리 시 주의사항을 제시했다. 포장육 등 생닭은 생산, 유통, 소비단계 모두 냉장온도에서 보관하고 운반해야 한다. 아울러 시장에서 생닭을 살 때는 장보기 마지막 단계에서 사고, 가급적 아이스박스나 아이스팩을 이용해 차가운 상태를 유지하면서 집까지 운반해야 한다. 집으로 가져오면 즉시 냉장 보관하고, 교차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서 바로 먹는 채소 등과 직접 닿지 않도록 보관에 주의해야 한다. 세척할 때는 주변의 조리 기구나 채소에 물이 튀지 않도록 주의하고, 고기 전용 칼·도마를 쓰는 게 좋다. 조리할 때에는 속까지 완전히 익도록(중심온도 75℃, 1분 이상) 충분히 가열해야 한다.

(자세히)

"고년근 인삼과 새싹삼, 쓰임새와 성분이 달라요"
고년근은 깊은 맛, 새싹 삼은 가볍게 즐기기 좋아

우리에게 친숙한 고년근 인삼과 요즘 많이 알려진 새싹삼은 어떤 차이점이 있을까? 농촌진흥청은 소비자들이 궁금해하는 고년근 인삼과 새싹삼을 구별할 수 있는 차이점과 구매 전에 알아두면 좋은 정보를 소개했다. 고년근 인삼과 새싹삼은 모두 두릅나뭇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식물로 같은 종이지만, 재배법이 다르고 쓰임새나 성분에 차이가 있다. 먼저 재배 방법 면에서 고년근 인삼은 흙에서 4~6년간 재배하며 주로 뿌리를 먹는다. 이와 달리, 새싹삼은 1년생 묘삼을 수경재배 등의 방식으로 3~4주간 싹을 틔운 것으로 잎부터 줄기, 뿌리까지 통째로 먹을 수 있다. 쓰임새 측면을 보면, 고년근 인삼은 뿌리를 한약재로 이용하며, 보통 찌고 말려 홍삼과 같은 건강기능성 식품 등으로 활용한다. 뛰어난 효능 덕분에 선물용으로 많이 팔리고, 닭백숙 등 보양식이나 전골 등 깊은 맛을 내는 데 잘 어울린다. 반면, 새싹삼은 나물처럼 식감이 부드러워 샐러드, 비빔밥, 주스 등 가볍게 즐기기에 좋다. 채소처럼 잎이 쉽게 시들므로 유통기간은 1~2주로 짧다. 성분을 보면, 고년근 인삼 한 뿌리에는 항암, 항산화, 콜레스테롤 저하 효과가 있는 생리활성물질인 사포닌이 100~200mg가량 들어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면역력 증진, 피로 개선, 최근에는 뼈 건강 개선 효과까지 기능성 원료로 인정을 받았다. 새싹삼은 한 뿌리에 사포닌이 1~4mg 들어있다. 그리고 잎과 줄기에는 뿌리보다 사포닌이 2~3배 많은 8~12mg가량 들어있다. 다만 약재용이 아니기에 사포닌 외에 달리 기능성을 인정받은 것은 없다.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과 현동윤 과장은 "시중에 '새싹삼이 고년근 인삼보다 항암 효과가 더 좋다'거나 '새싹삼 한 뿌리면 6년근 인삼 다섯 뿌리를 먹는 효과가 있다'는 비교 정보는 허위 광고가 될 수 있다"며 "고년근 인삼은 우리나라 전통 건강기능성 식품으로 효능적 가치가 높고, 새싹삼은 인삼의 향과 맛, 그리고 유효성분을 기대할 수 있는 약용채소의 대표 주자이므로 각각 올바른 정보와 함께 제대로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자세히)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올여름 폭염은 능이백숙으로 이기자

산삼을 캐러 다니는 심마니들은 1능이, 2표고, 3송이라고 말한다. 능이가 버섯 중에 으뜸이라는 것이다. 산삼 못지않게 귀하게 생각한다. 그래서 능이버섯을 넣고 끓인 백숙이 더운 여름 최고의 보양식으로 꼽힌다. 올여름은 역대 최악의 폭염이 예고돼 세심한 건강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이에 능이백숙 전문 식당 중에서 기자가 직접 맛을 본 최고의 맛집을 소개한다. 주인장이 직접 채취한 식재료로 음식을 만들어 음식의 맛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식재료다. 양질의 신선한 식재료를 사용해야 제대로 된 맛을 낼 수 있다. 경기도 파주 금촌통일시장 인근에 있는 <고기랑 찌개랑>의 능이백숙은 닭을 제외한 모든 식재료를 주인장이 직접 산에서 채취한 것들이다. 백숙에 들어가는 능이와 산더덕, 그리고 엄나무와 헛개나무, 겨우살이 등 철따라 나는 각종 식재료들은 모두 산적같이 생긴 산사나이 이청길 대표가 직접 강원도의 깊은 산중에서 채취해온 것들이다. 또 백숙에 들어가는 닭은 직접 키우지는 않지만 지인이 키우는 토종닭을 백숙 주문 당일에 잡아온다. 그러니 백숙이 맛있을 수밖에 없다. 버섯찌개·버섯전·산채비빔밥 맛도 예술! 이 가게에는 능이백숙만 있는 것이 아니다. 능이 외에도 산에서 나는 여러 가지 버섯으로 만든 버섯찌개와 버섯전은 맛과 양에 비해 가격이 너무 저렴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가성비가 높다. 자연산 버섯찌개에는 7~8가지의 버섯이 들어간다. 1만 원짜리 버섯전 한 접시, 다른 식당이라면 적어도 1만 5천원 이상은 받지 않겠나 싶을 정도다. 그런가 하면 산채비빔밥 한 그릇 먹고 나면 저절로 자연인이 된 기분이 든다. 보약을 파는 축구인 출신 산사나이 <고기랑 찌개랑>은 부부가 운영한다. 산에도 부부가 함께 가고 조리도 함께 한다. 젊은 시절 중학교 축구감독을 지낸 이 대표가 산을 탄지도 벌써 20여 년이나 됐다고 한다. 큰 덩치에 산적같이 생겨도 배려심이 많고 약속은 반드시 지키는 사나이 중에 사나이라는 것이 이청길 대표를 잘 아는 분들의 귀띔이다. 이집 음식을 먹어본 사람들은 ‘보약’을 먹은 것 같다고 평가한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이청길 대표 부부의 음식장사 철학은 “가족을 위해 건강밥상을 차리는 것”이기 때문이다. 파주 토박이 이청길 대표에게 파주시민들은 가족과 같다. 부부가 파주 가족을 위해 밥상을 차린 지도 7년의 세월이 흘렀다. 이제는 파주를 넘어 대한민국 국민이 가족이다. <음식점 정보> 상호: 고기랑 찌개랑 주소: 경기도 파주시 금정로 64(금촌통일시장 인근) 예약문의: 031-959-6689 ※능이백숙은 예약 필수 ※토요일은 산에 가기에 휴무지만 예약을 하면 가능

- 대상웰라이프, 콩을 통째로 갈아 담은 ‘더(THE) 두유' 3종 출시

건강식품 브랜드 대상웰라이프가 바쁜 현대인을 위한 식사 대용 및 건강 간식용 '더(THE) 두유' 3종을 10일 출시했다. 대상웰라이프가 이번에 출시한 ‘더(THE) 두유’는 ‘더(THE) 좋은 두유’, ‘더(THE) 올바른 두유’, ‘더(THE) 고소한 두유’ 3종으로 구성됐다. '더(THE) 두유'는 소비자들이 두유를 고를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인 원료, 공법, 성분과 맛에 집중했다. 콩의 영양을 온전히 담기 위해 콩을 통째로 갈아 만들었다. 콩에 부족한 영양소인 칼슘을 강화했으며 한국인에게 특히 부족하기 쉬운 식이섬유 및 비타민D까지 보강했다. 또한 소비자가 생각하는 중요 요소를 각 제품의 컨셉으로 잡아 국산콩을 사용한 제품, 식품 첨가제를 뺀 제품, 고소한 맛을 강조한 제품으로 나눠 제품을 출시했다. ‘더(THE) 좋은 두유’는 100% 국내산 대두만을 담았다. 당류가 0g에 한 팩에 85kcal로 칼로리가 낮다. 트랜스지방, 콜레스테롤까지 없어 건강하게 마실 수 있다. 두유의 영양가를 높이기 위해 국내산 검은콩을 사용했다. 당류가 없어 담백한 맛에 검은 참깨 페이스트를 넣어 고소한 풍미를 더했다. ‘더(THE) 올바른 두유’는 인공적인 첨가물이 없는 두유를 찾는 소비자를 위해 합성향료, 유화제와 거품제거제를 사용하지 않은 제품이다. 두유에 콩의 영양을 더하기 위해 검은콩을 사용했다. 한 팩에 90kcal로 칼로리가 낮고 트랜스지방, 콜레스테롤도 없어 가볍게 즐길 수 있다. ‘더(THE) 고소한 두유’는 볶은 대두를 통째로 갈아 만든 제품이다. 볶은 콩이 그대로 들어가 대두 본연의 진한 고소함과 은은한 단맛을 즐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