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 칼럼】 ‘혼밥’이 성행하는 숨은 이유
김병조(본지 발행인)
대한민국의 현대사에서 경제적인 이유로 생긴 가장 큰 사회적 변화는 IMF경제체제일 것이다. 지금으로부터 20년 전인 1997년 11월에 발생한 ‘국가부도’ 사태는 기업과 가계 등 경제3주체에게 모두 악영향을 미쳤다. 국가는 신용도가 떨어지고, 기업은 뼈를 깎는 구조조정을 할 수밖에 없었다. 이로 인해 돈벌이의 주역이었던 남성의 일자리가 사라지고 전업주부였던 여성이 일터로 나가기 시작했다. 소위 말하는 ‘워킹맘’ 시대가 본격화된 것이다. 엄마가 더 피곤하고 힘든 시대가 된 것이다. 자연스럽게 출산율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1983년까지...

(자세히)
【발행인 칼럼】 스타벅스 성장의 ‘빛’과 ‘그림자’
김병조 (본지 발행인)
우리나라에 원두커피 전문점이 처음으로 등장한 것은 1979년 7월이다. 서울 동숭동 샘터빌딩에 처음 문을 연 커피전문점 1호는 바로 <난다랑>이었다. 난다랑은 다방문화를 획기적으로 변화시킨 일종의 혁명이었다. 고급 원두커피만큼이나 격식 높은 카페풍의 인테리어, 갈색 통유리 창문 안에서는 따스한 음악이 흘렀고, 그 안에서 젊은 청춘은 한 잔에 1700원짜리 비엔나커피를 마시며 마냥 행복했다. 이렇게 시작된 국내의 커피전문점 시장은 1988년에 등장한 <자뎅>에 이어 수없는 브랜드들이 부침을 거듭하다가 <난다랑> 이후 꼭 20년 만에 ...

(자세히)
【취재수첩】 프랜차이즈 업계, ‘바겐세일 전략’ 펼치나?
‘제42회 프랜차이즈 창업 박람회’를 가득 채운 브랜드 가맹비 면제 홍보
초보 창업자들이 프랜차이즈에 마음을 빼앗겼던 이유는 안정성 때문이었다. 달리 말하면 ‘맨땅에 헤딩’을 하는 것이 불안하고 두려운 것이다. 프랜차이즈 본사는 가맹점 상권분석은 물론 인테리어까지 해결해줬다. 거기에 물류와 레시피까지 제공해주니 초보 창업자에게는 최적의 선택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지난 해 ‘갑질’ 논란으로 프랜차이즈 업계의 이미지가 추락하기 시작했다. 그동안 창업자들에게 안정적인 요소로 여겨진 인테리어 공사와 본사의 맞춤형 관리가 강매와 강권이라는 부담으로 변질되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프랜차이즈 창업에 브레이크가 걸린...

(자세히)
【단맛 쓴맛】 음식궁합의 지혜, 정월대보름 음식
1월은 새로운 한해를 여는 달이고, 1월 1일은 새로운 한해를 시작하는 첫날이라 하여 설날이라고 한다. 농경사회였던 우리민족에겐 설날부터 대보름인 1월 15일까지가 긴 축제기간이었다. 이는 교통이 불편했던 과거에 먼 친척이 세배를 하러 오고 가는 기간이기도 했다. 설날과 대보름은 음식을 빼놓고는 이야기할 수 없다. 예나 지금이나 설날엔 기름진 음식이나 육식 위주의 고칼로리 음식이 주를 이뤄 설날이 지나면 많은 이들이 살이 더 쪘다고 한탄한다. 이 기름지고 육덕진 음식을 해소하는 것이 정월대보름 음식이다. 대보름에 먹는 음식은 칼로리...

(자세히)
【독자의견】 최종지불가격표시제 잘못됐다
김태곤 (한식교육협회 대표이사 / 동원대학교 호텔조리과 겸임교수)
정부는 2013년 1월 1일자로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최종지불가격표시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개정내용은 손님이 보기 쉽도록 영업소의 외부 또는 내부에 가격표(부가가치세 등이 포함된 것으로서 손님이 실제로 내야하는 가격이 표시된 가격표)를 붙이거나 갖추어 두어야 하고, 가격표대로 요금을 받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오늘 점심식사로 김치찌개를 6,000원에 먹고 왔다면 그 김치찌개 값은 얼마입니까? 6,000원 입니까? 아닙니다. 5,400원입니다! 뭔 소리냐고요?! 맞습니다. “뭔 소리냐고요“가 정답입니다. 현장의 실제 ...

(자세히)
[단맛쓴맛] 황교익, 자신이 왜 비난받는지부터 생각해야
맛칼럼리스트 황교익으로 인한 ‘떡볶이 논쟁’이 한창이다. 논쟁의 시작은 1월 17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 떡볶이 편에서 “떡볶이는 몸에 좋지 않은 맛없는 음식이다” “떡볶이는 사회적인 음식으로, 한국인이라면 떡볶이를 맛있다고 생각해야 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발언하면서부터이다. 더 나아가 방송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서 “치킨 떡볶이에 만족하지 말고 더 맛있는 음식을 열망했으면 좋겠다. 더 비싸고 좋은 것을 열망하게 하는 것이 새로운 사회를 만드는 동력”이라 말했다. 물론 떡볶이라는 대중적인 음식에 대한 개인의 주장은 충...

(자세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