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맛쓴맛】 어떤 명분을 내세워도 이상한 국순당의 와인 갤러리
전통주 전문 업체 국순당이 17일 서울 강남 르메르디앙 서울 호텔에서 ‘2019 국순당 와인 갤러리’라는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국순당의 우리 술 대표 브랜드와 국순당이 수입해서 판매하고 있는 와인 브랜드를 소개하고 시음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는 것이 국순당 측의 설명이다. 총 30여 브랜드 200여 가지의 우리 술과 와인의 시음이 진행된다는 것이다. 이 외에 해외 와이너리 관계자가 직접 진행하는 와인 세미나도 개최된다고 국순당은 전했다. 전통주와 와인을 함께 홍보하겠다는 뜻이다. 그런데 왜 행사 이름은 ‘국순당 와...

(자세히)
【단맛쓴맛】 BHC치킨의 ‘자백’
BHC치킨은 5월 24일, 올해 들어 가맹점의 매출이 사상 최대치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는 자료를 보내왔다. 1월부터 4월까지 넉 달 연속으로 가맹점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1월에 31%, 2월에는 25%, 3월에는 38% 성장해 1분기 전체로는 지난해 1분기에 비해 32% 성장했다고 전했다. 또 4월의 가맹점 월평균 매출은 48% 성장해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경기가 나쁜 상황에서 가맹점의 월평균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안팎으로 성장한다는 것은 눈여겨볼...

(자세히)
【단맛쓴맛】 왜곡된 식문화 개선될 수 있을까?
우리의 식문화를 왜곡시키는 쪽이 공급자인지 수요자인지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공급자인 식품/외식업체가 소비자들의 입맛을 유도하는 자극적인 음식들을 만들어 내기 때문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소비자들이 갈수록 자극적인 음식을 선호하니까 공급자 입장에서는 소비자 욕구에 맞출 수밖에 없다는 주장도 있기 때문이다. 이런 논란이 있는 자체는 우리의 식문화가 바람직하지 않게 조성되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지금 우리사회에 바람직하지 못한 식문화는 지나치게 맵게 먹거나 달게, 그리고 짜게 먹는다는 것이다. 특히 최근에는 달면서 동시에 짠, 이른...

(자세히)
【발행인 칼럼】 엄마와 딸, 장모님과 사위의 차이
김병조(밥상머리뉴스 발행인)
요즘 어느 방송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백발의 연세 지긋한 여성 한식 전문가는 자신의 뒤를 잇고 있는 딸에게 어떤 음식에 자꾸 뭘 더 넣으라고 주문을 한다. 딸은 그러면 원가가 높아진다며 곤란한 표정을 짓는다. ‘음식은 맛으로 승부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요리장인과 ‘맛도 중요하지만 원가도 무시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딸의 의견 차이다. 심지어 엄마는 딸을 비롯한 수제자들에게 ‘음식으로 돈을 벌려고 하지 마라’고 가르친다. 그런 어머니에게 음식은 ‘장사’의 수단이 아니다. ‘정성’이고 ‘사랑’이다. 가족에게 먹인다는 생각으로...

(자세히)
【단맛쓴맛】 아프리카돼지열병 공포 속에 떨고 있는 사람들
2010년 구제역이 발생했을 때 음식점에서 삼겹살을 팔지 못한 적도 있었다. 소비자들이 돼지고기를 기피해서가 아니라 돼지고기를 구할 수가 없었기 때문에 없어서 못 팔았던 것이다. 지금 축산농가와 외식업계는 그때의 악몽이 재현될까봐 전전긍긍하고 있다. 바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공포 때문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현재 치료제나 예방백신이 없어서 발병을 하면 치사율이 100%다. 아프리카에서 발생한 가축질병이지만 아시아권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8월 발병해 이미 전국적으로 133건이나 발생했고, 베트남과 몽골, 캄보...

(자세히)
【단맛쓴맛】 지금이 박정희 시대인가?
농림축산식품부가 5월을 ‘외식의 달’로 지정했다. 외식소비 촉진을 통한 자영업 활성화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란다. 그리고 5월 한 달 간 외식업계와 농업 관련 단체, 소비자단체 등이 함께 참여하는 범국민 이벤트 푸드페스타(Food-Festa)를 펼친다고 밝혔다. 5월 1일 광화문 광장에서는 ‘외식의 달’ 선포식까지 가졌다. 기자는 이 소식을 접하고 ‘지금이 박정희 시대인가?’라는 생각부터 들었다. 국가가 국민에게 이래라 저래라 하는 전형적인 독재시대의 발상이 21세기에, 그것도 가장 민주적인 정부라고 자칭하는 문재인정부에서...

(자세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