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업계 여성CEO들의 화훼농가 살리기
한국 코카-콜라 최수정 대표,‘플라워 버킷 챌린지’ 동참

국내 식품업계의 여성CEO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한 ‘플라워 버킷 챌린지’에 동참하고 있다. 한국 코카-콜라 최수정 대표는 LG생활건강의 자회사인 코카-콜라 음료 이정애 대표의 추천으로 이번 캠페인에 참여했다. 최수정 대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쿄올림픽 연기는 물론, 비대면 개별 시상식으로 진행된 올해 25회 코카-콜라 체육대상 수상자들에게 짜릿한 응원을 담아 꽃다발을 전달한다. 플라워 버킷 챌린지는 코로나19로 각종 모임과 행사가 취소되면서 판로가 막힌 화훼 농가의 꽃과 식물을 구매하는 공익 릴레이 캠페인으로, 추천 받은 사람이 캠페인에 참여한 뒤 다음 참가자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최수정 대표는 플라워 버킷 챌린지를 이어갈 다음 참가자로 한국맥도날드 앤토니 마티네즈 대표를 추천했다.

(자세히)

‘수벌 번데기’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
고단백 식품으로 과자·선식 등의 원료로 사용 기대

수벌의 번데기가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됐다. 식품원료 인정은 국내에서 식품으로 섭취 경험이 없는 원료에 대해 안전성 등을 평가하는 것으로,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을 받게 되면 식품공전 등재 이전까지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식품원료는 농촌진흥청이 수벌 번데기의 특성·영양성·독성 평가 등을 진행하고, 식약처가 안전성을 심사해 식용곤충으로 최종 인정한 것이다. 수벌 번데기는 3대 필수영양소인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이 고르게 분포하고 있으며, 특히 단백질의 함량이 51.78%나 되는 고단백 식품이어서 앞으로 과자, 선식 등 가공식품의 원료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기후 변화, 산업화 등으로 인해 벌꿀 생산량이 줄어드는 어려운 상황에서 양봉농가에는 새로운 소득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수벌 번데기 식용곤충 인정으로 우리나라에서 먹을 수 있는 곤충은 모두 9종으로 늘어났다. 한편 꿀벌은 여왕벌, 일벌, 수벌로 이뤄져 있으며, 각각 형태와 역할이 서로 다르다. 벌통 1개에 약 3000마리의 수벌이 존재하며, 수벌은 여왕벌, 일벌과 달리 벌침을 갖지 않으며, 여왕벌과 교미 이외에는 역할이 없어 먹이만 소비하기 때문에 그동안 양봉업자들이 폐기해 왔다.

(자세히)

HMR 찌개, 한 끼 식사로는 영양부족
열량ㆍ단백질 보충, 나트륨 배출에 도움주는 식품과 함께 섭취해야

최근 소비가 급증하고 있는 국, 탕, 찌개, 전골 등 HMR(가정간편식)에 대한 영양성분 함량을 조사한 결과, 찌개류 단일 품목으로는 영양성분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가 시중에 유통 중인 HMR 찌개류(국, 탕, 찌개, 전골)는 1회 제공량 당 평균 열량, 단백질 등이 하루 영양성분 기준치보다 낮아 한 끼 식사대용으로는 다소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밥과 항께 섭취하더라도 열량,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함량이 낮아 한 끼 식사로는 에너지 섭취가 부족한 거스로 조사됐다. 특히 성인의 경우 하루 에너지 섭취 참고량 2000kcal의 21.9%수준으로 편의점 도시락(750kcal)이나 라면(526kcal) 등 유사 식사류보다 낮은 수준이다. 또한 1회 제공량 당 평균 나트륨 함량은 세계보건기구 1일 권장 섭취량 대비 절반 수준이었으며, 가정간편식이 외식이나 가정식보다 높아 지속적으로 섭취하면 나트륨 과잉 섭취가 우려된다. 따라서 가정간편식을 먹을 때는 부족한 영양섭분을 보충해주는 식품(예, 계란후라이)을 함께 먹고,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주는 칼륨 함량이 많은 파, 양파 등을 함께 조리해 섭취할 것을 식약처는 권장했다.

(자세히)

홈카페도 ‘편리미엄’(편리함+프리미엄)
캡슐커피, 원두커피 매출 2배 넘어섰다

편리하다면 기꺼이 비용을 더 지불한다는 편리미엄 바람이 홈카페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며 캡슐커피 매출이 고공행진 하고 있다. 집에서 커피를 즐기는 일명 홈카페가 대중화 되면서 원두커피와, 캡슐커피 매출은 2019년 31.2%, 2020년 상반기 49.6%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홈카페를 즐기는 기존의 가장 대표적인 방식은 원두 홀빈을 갈아 드립 또는 에스프레소 추출을 통해 즐기는 것이었다. 커피 문화 자체를 즐기는 마니아 입장에선 홀빈을 갈아 거름종이에 커피를 내리는 자체를 즐기는 사람도 있지만 약 10분 이상의 시간이 걸린다는 점과 설거지 거리가 많이 생기는 것 또한 사실이다. 하지만 캡슐 하나로 1분 정도의 시간만 투자하면 빠르고 간편하게 커피를 즐기는 캡슐커피가 등장하면서 편리미엄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의 호응에 힘입어 캡슐커피 매출이 가파르게 상승했다. 이마트 매출을 살펴보면 2018년 캡슐커피와 원두커피 매출 비중은 49:51로 원두커피 매출이 캡슐커피를 앞섰다. 그러나 2019년 60:40으로 캡슐이 원두를 앞질렀고, 올해 상반기에는 67:33으로 캡슐커피 매출이 원두커피 매출의 2배를 넘어섰다. 편리함과 더불어 캡슐커피의 종류가 다양해 진 것도 매출 상승에 한 몫 했다. 기존 돌체구스토만 운영하던 이마트는 작년 4월 스타벅스 캡슐커피 16종을 새롭게 선보였고, 올해 6월에는 이탈리아 3대 커피브랜드 라바짜, 벨기에 1등 커피브랜드 벨미오의 캡슐을 선보이며 상품 종류를 대폭 확대했다. 이마트는 캡슐커피 시장 확대에 따라 캡슐커피가 더욱 눈에 잘 띌 수 있도록 전용 판매 매대를 도입하는 한편 매장을 기존보다 2배로 넓히는 등 트렌드에 따른 매장 변화도 실시했다. 이마트 김명준 커피 바이어는 “편리함에 다양성을 더하며 캡슐 커피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선보일 계획이다”고 했다.

(자세히)

풀무원, ‘2세대 얇은피’로 교자만두 시장 진출
‘맛있는 만두란 무엇인가?’라는 화두로 3년간 연구, 한국 만두의 표본 제시

지난해 ‘얄피만두’로 만두시장의 판도를 바꾼 풀무원이 2세대 얇은피를 적용한 ‘얄피교자’로 또 한 차례 시장 재편에 나섰다. 풀무원식품은 0.7mm 얇은피로 끝까지 바삭하고 맛있는 교자만두 2종 ‘풀무원 얇은피 꽉찬교자‘와 ‘풀무원 얇은피 꽉찬교자 매콤해물’(각 420gX2/8,480원)을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국내 냉동만두 시장은 교자만두, 왕만두, 군만두, 물만두, 포자만두 등으로 세분화되는데, 풀무원 얄피만두(얇은피 꽉찬속 만두)는 왕만두로 분류된다. 작년 2분기 본격 출시한 얄피만두 메가히트로 왕만두 시장규모는 19년 1분기 259억 원에서 20년 1분기 521억 원으로 약 101% 대폭 성장했다. ‘얇은피 혁신’으로 시장이 두 배 성장한 것이다. 그사이 교자만두 시장은 19년 1분기 725억 원에서 20년 1분기 662억 원으로 약 12% 감소했다. 왕만두가 성장하는 동안 교자만두는 퇴보한 것. 교자만두는 국내 냉동만두 시장에서 비중이 가장 크지만 비슷한 제품이 앞다퉈 출시돼 신선함을 잃었다는 평가다. 풀무원은 한계에 봉착한 교자만두 시장에 ‘얇은피’로 본격 진출을 선언했다. 왕만두에 이어 올해 다시 한 번 ‘얇은피 혁신’을 일으킬 계획이다. 지난해 교자만두 시장은 성장동력을 잃었음에도 2,450억 원의 규모로 전체 냉동만두 시장의 절반을 차지했다. 교자만두 시장의 승자는 곧 전체 냉동만두 시장의 승자가 된다는 의미다. 신제품 풀무원 ‘얇은피 꽉찬교자’(이하 얄피교자)는 ‘맛있는 만두란 무엇인가?’라는 화두로 풀무원기술원이 지난 3년간 연구하며 정의한 가장 이상적인 만두의 정석을 구현했다. 한국인이 선호하는 만두의 속성인 ▲피는 얇을 것 ▲구웠을 때 바삭할 것 ▲속은 꽉 찰 것 ▲주재료가 풍부할 것 ▲식감은 아삭할 것 등의 조건을 조화롭게 빚어 ‘맛있는 한국 만두의 표본’을 만든 것이다.

(자세히)

【코로나19】 최근 2주간 수도권은 감소, 지방은 증가
전파 양상은 친목, 종교시설 등의 소모임 집단감염

6월 21일(일)부터 7월 4일(토)까지 최근 2주간의 코로나19 상황을 살펴보면 1일 평균 확진환자 수는 46.9명으로 그 직전 2주에 비해 큰 변화가 없으나, 지역사회의 환자 발생은 전체적으로 다소 감소했다. 지난 2주간 지역사회 1일 평균 신규 확진환자 수는 31.1명으로 이전 2주간(6.7.∼6.20.)의 36.8명에 비해 5.7명 감소하였으며, 특히, 수도권의 1일 평균 확진환자 수는 19.4명으로 이전 2주간(6.7.∼6.20.)의 33.4명에 비해 14명 감소했다. 지역적으로는 환자 발생이 대전·충청, 대구·경북, 광주·전남 등으로 확산됨에 따라 비수도권 지역의 1일 평균 환자 수는 기존 3.4명에서 최근 2주간 11.7명으로 증가했다. 전파 양상에 있어서는 대규모 다중이용시설보다는, 친목, 종교시설 등의 소모임을 통해 작은 집단감염을 여럿 형성하며 감염 전파가 이루어지고 있다. 집단감염 환자수는 12건으로 이전 2주간(6.7.∼6.20.)의 14건에 비해 2건 감소하였으며,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환자의 비율은 기존 9.9%에서 10.7%로 상승했다. 이러한 경향은 소규모 모임을 통한 확산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경로 미상 환자가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자세히)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올여름 폭염은 능이백숙으로 이기자

산삼을 캐러 다니는 심마니들은 1능이, 2표고, 3송이라고 말한다. 능이가 버섯 중에 으뜸이라는 것이다. 산삼 못지않게 귀하게 생각한다. 그래서 능이버섯을 넣고 끓인 백숙이 더운 여름 최고의 보양식으로 꼽힌다. 올여름은 역대 최악의 폭염이 예고돼 세심한 건강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이에 능이백숙 전문 식당 중에서 기자가 직접 맛을 본 최고의 맛집을 소개한다. 주인장이 직접 채취한 식재료로 음식을 만들어 음식의 맛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식재료다. 양질의 신선한 식재료를 사용해야 제대로 된 맛을 낼 수 있다. 경기도 파주 금촌통일시장 인근에 있는 <고기랑 찌개랑>의 능이백숙은 닭을 제외한 모든 식재료를 주인장이 직접 산에서 채취한 것들이다. 백숙에 들어가는 능이와 산더덕, 그리고 엄나무와 헛개나무, 겨우살이 등 철따라 나는 각종 식재료들은 모두 산적같이 생긴 산사나이 이청길 대표가 직접 강원도의 깊은 산중에서 채취해온 것들이다. 또 백숙에 들어가는 닭은 직접 키우지는 않지만 지인이 키우는 토종닭을 백숙 주문 당일에 잡아온다. 그러니 백숙이 맛있을 수밖에 없다. 버섯찌개·버섯전·산채비빔밥 맛도 예술! 이 가게에는 능이백숙만 있는 것이 아니다. 능이 외에도 산에서 나는 여러 가지 버섯으로 만든 버섯찌개와 버섯전은 맛과 양에 비해 가격이 너무 저렴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가성비가 높다. 자연산 버섯찌개에는 7~8가지의 버섯이 들어간다. 1만 원짜리 버섯전 한 접시, 다른 식당이라면 적어도 1만 5천원 이상은 받지 않겠나 싶을 정도다. 그런가 하면 산채비빔밥 한 그릇 먹고 나면 저절로 자연인이 된 기분이 든다. 보약을 파는 축구인 출신 산사나이 <고기랑 찌개랑>은 부부가 운영한다. 산에도 부부가 함께 가고 조리도 함께 한다. 젊은 시절 중학교 축구감독을 지낸 이 대표가 산을 탄지도 벌써 20여 년이나 됐다고 한다. 큰 덩치에 산적같이 생겨도 배려심이 많고 약속은 반드시 지키는 사나이 중에 사나이라는 것이 이청길 대표를 잘 아는 분들의 귀띔이다. 이집 음식을 먹어본 사람들은 ‘보약’을 먹은 것 같다고 평가한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이청길 대표 부부의 음식장사 철학은 “가족을 위해 건강밥상을 차리는 것”이기 때문이다. 파주 토박이 이청길 대표에게 파주시민들은 가족과 같다. 부부가 파주 가족을 위해 밥상을 차린 지도 7년의 세월이 흘렀다. 이제는 파주를 넘어 대한민국 국민이 가족이다. <음식점 정보> 상호: 고기랑 찌개랑 주소: 경기도 파주시 금정로 64(금촌통일시장 인근) 예약문의: 031-959-6689 ※능이백숙은 예약 필수 ※토요일은 산에 가기에 휴무지만 예약을 하면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