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 ‘봉오동전투’와 협업해 전투식량 모티브 제품 출시
광복절 의미 되새기는 문화마케팅 펼쳐
이마트24는 8월 초 개봉 예정인 영화 ‘봉오동전투’와 협업해 FF(Fresh Food) 상품 3종을 새롭게 선보이고, 고객 참여 문화마케팅을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영화 ‘봉오동전투’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거둔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로, 광복절을 앞두고 개봉 전부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봉오동전투가 일본군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독립군의 이야기라는 점과 영화 속 ‘전투식량’이라는 스토리와 재미를 더한 상품 출시를 통해, 브랜드 이미지 제고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마트24가 선보이는 ...

(자세히)
롯데百, '비건푸드&이너뷰티 대전' 진행
28일까지 소공동 본점에서
롯데백화점은 28일까지 소공동 본점에서 건강한 재료로 만든 '이너뷰티' 푸드와 콩, 호두 등으로 만든 '비건 푸드'를 판매하는 '비건푸드&이너뷰티 대전'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쌀로 만드는 빵으로 유명한 '라베또'의 '라이스 베지버거'를 비롯해, 100% 식물성 재료로 만든 '비욘드 미트', 생발아메밀과 액티베이티드 견과류로 만든 '리틀엔팬트리'의 '로우놀라' 등 비건 푸드와 함께 건강한 몸을 위한 다양한 영양제를 판매한다. '라베또'의 라이스 베지버거는 현미쌀가루로 만든 빵에 콩과 견과류 등을 갈아서 만든 패티가 들어가 진짜...

(자세히)
【신제품】 롯데제과
7월 23일 식품·외식·유통업계 신제품 브리핑
롯데제과가 빼빼로 신제품 ‘누드 크림치즈’를 선보였다. ‘빼빼로 누드 크림치즈’는 누드빼빼로 형태로 손에 묻지 않아 깔끔하게 즐길 수 있다. 막대형 비스킷 속에는 덴마크, 영국, 독일 등 3종의 유럽산 크림치즈가 들어가 있어 한입 베어 물면 입안 가득히 치즈의 진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롯데제과는 트렌드 분석 시스템 ‘엘시아(LCIA: Lotte Confectionery Intelligence Advisor)’를 통해 최근 3년간 제과 시장에서의 치즈 소재에 주목했다. 그 결과 체더 치즈에 대한 소비는 감소했으나 모차렐라치즈, 크...

(자세히)
CJ제일제당, 간편 대용식 시장 본격 진출
마시는 대용식 제품 ‘밸런스밀’ 4종 출시
CJ제일제당이 맛과 영양, 편의성을 높인 제품을 앞세워 간편 대용식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CJ제일제당은 간편하게 맛있는 한 끼를 즐길 수 있는 마시는 대용식 제품인 ‘밸런스밀’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체중조절용 대용식인 스틱형 분말 제품 ‘H.O.P.E 발효효소 밸런스밀’을 출시한 데 이어, 이번 제품은 대중적인 맛과 성분으로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밸런스밀’은 용기 안에 6가지 통곡물 등의 분말을 담아, 물만 부으면 간편하고 맛있게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귀리, 바나...

(자세히)
오비맥주, 내달까지 카스·필굿 한시 할인판매
국산 맥주 소비 촉진과 판매 활성화 차원
오비맥주는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대표 브랜드 '카스' 맥주와 발포주 '필굿'을 특별 할인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여름 성수기에 맞춘 이번 할인 행사에서는 카스 맥주의 출고가를 패키지별로 약 4∼16% 인하해 공급하기로 했다. 대표 제품인 '카스' 병맥주는 500㎖ 기준으로 출고가가 현행 1,203.22원에서 1,147원으로 4.7% 내려간다. 발포주 '필굿'도 355㎖는 10%, 500㎖는 41% 각각 할인해 도매사에 공급한다. 오비맥주는 "인하된 출고가가 적용되면 355㎖캔은 대형마트에서 12캔에 9천원 판매도 가...

(자세히)
【발행인 칼럼】 식품안전은 의식의 문제다
2000년대 중반에 식품안전사고가 잇따라 터지자 당시 정부는 식품산업 활성화 정책을 펼치려다가 안전을 강화하는 쪽으로 정책을 급선회한 적이 있다. 그래서 만들어진 법이 식품안전기본법이다. 당시와 비교하면 지금은 식품안전을 위한 법적규제가 많이 강화된 편이다. 그러면 식품안전도 더 선진화되었는가? 2004년 6월 6일 불량 만두소 사건이 터지자 7월 말경 국무총리실 주최로 식품안전기본법 제정을 위한 공청회가 열렸다. 필자도 토론자의 한 사람으로 참석했다. 나는 그때 법을 강화하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사형제도가 있는데도 ...

(자세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