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해양미생물에서 항암 신물질 발견
대장암, 위암 등 6개 암에 항암효과
독도 주변 퇴적토에 사는 해양미생물에서 항암효과가 있는 3종류의 신물질이 발견됐다.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이 신물질이 대장암과 위암, 폐암, 신장암, 전립선암, 유방암 등 6종의 암에 대해 항암 효과가 있는 것을 밝혀냈는데, 이 신물질을 ‘독도리피드(Dokdollipids A-C)’로 명명했다고 밝혔다. 독도리피드는 람노리피드 계열의 생물계면활성제로 알려졌다. 이는 샴푸와 치약, 화장품 등에 활용되는 화학물질로, 최근 합성계면활성제의 위험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생물이 생산해 부작용이 없는 천연계면활성제이다. 생물계면활...

(자세히)
【화폭에 담긴 한식】 (7) 엿 만들기
엿은 전분을 함유한 곡식이나 감자류 등을 엿기름으로 삭혀서 고아 만든 식품이다. 조선시대에는 그 특유의 고소한 단맛 때문에 서민 간식으로 인기가 높았으며, 설탕이나 꿀 대신 음식 조리에 사용하는 조미료였다. 엿을 만들기 위해서는 장시간의 가열이 필요하다. 먼저 보리를 싹 틔운 후 말리고 가루를 낸 엿기름을 우려낸다. 그 우려낸 물과 고두밥을 섞어 50℃로 온도를 유지한다. 11 시간이 지난 후 밥알이 동동 뜨면 한 번 끓여 식힌다. 이것이 식혜이다. 그런 뒤 밥알을 모두 건져내고 걸쭉하게 될 때까지 끓이면 조청이 되고, 더 끓여서 ...

(자세히)
【푸드 테크】 세포 배양 새우 만두, 내년 싱가포르 고급 식당 데뷔
세계 최초 세포 배양 갑각류 고기 제조 벤처 'Shiok Meats' 스토리
빠르면 내년에 싱가포르 고급 식당에서 실험실에서 배양한 갑각류(새우, 게, 바닷가재 등) 고기 요리를 맛볼 수 있을 것 같다. 이는 Shiok Meats의 CEO 겸 공동 창업자인 Sandhya Sriram 박사가 FoodIngredientsFirst와 인터뷰한 내용에 따른 것이다. Shiok Meats는 인간이 먹을 수 있는 실험실 배양 갑각류 고기를 생산하는 세계 최초의 회사다. Sandhya Sriram 박사는 "우리는 2020년 말까지 싱가포르에 있는 몇몇 프리미엄 레스토랑에서 시작해 홍콩 및 다른 아시아 국가로 뻗어나가는 ...

(자세히)
"폐업하고 싶어도 인수자 없어 폐업도 못해"
소상공인 3명 중 1명 최근 1년 사이 휴·폐업 고려
우려했던 자영업 대란이 현실화되고 있다. 소상공인 3명 중 1명은 최근 1년 사이 휴업이나 폐업을 심각하게 고려했지만, 인수자가 없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폐업 이후에도 36.3%는 아무런 계획조차 없어 자영업 대란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4월 19일부터 26일까지 종사자 5인 미만의 소규모 자영업자 500명을 대상으로 ‘소상공인 경영실태 및 정책과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33.6%가 최근 1년간 휴업이나 폐업을 고려한 적이 있...

(자세히)
【기업분석】 휘청거리는 외식대기업 CJ푸드빌
자금 압박에 알짜 계열사 투썸플레이스 매각하고 껍데기만 남아
먹거리산업계의 ‘재벌’인 CJ그룹의 외식사업체 CJ푸드빌(주)이 휘청거리고 있다. 시중에 매각설이 나돌더니만 결국 계열사 중에 가장 알짜배기인 커피전문점 투썸플레이스(주)를 매각했다. 2019년 현재 외식업계가 전반적으로 어렵지만 그래도 ‘돈이 되는’ 업종은 커피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그 돈 되는 회사를 팔았다. 이유는 본사인 CJ푸드빌 전체가 자금압박을 받을 정도로 어렵기 때문이다. CJ푸드빌은 지난해 종속기업을 포함한 연결기준 매출액이 1조3,716억원이다. 전년도의 1조4,275억원에 비해 3.92% 감소했다. 영업손실은 ...

(자세히)
【화폭에 담긴 한식】 (6)국수 누르는 모양
왕에서 백성까지 사랑한 국수, 메밀국수가 그중 으뜸
송나라의 서긍이 쓴 고려도경(高麗圖經)에는 고려의 국수에 대한 기록이 나온다. 고려에서는 밀 생산량이 적어 값이 비싸기 때문에 큰 잔치가 아니면 밀을 쓰지 않았다고 기록돼 있다. 조선시대에도 밀국수는 여전히 매우 귀했다. 그래서 녹두나 마, 칡, 수수, 팥, 율무 등 다양한 재료로 국수를 만들었다. 하지만 왕에서부터 서민에 이르기까지 가장 보편적으로 좋아했던 것은 메밀국수였다. 메밀은 끈기가 없어 잘 끊어지기 때문에 이런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서 반죽에 밀가루, 녹말, 달걀을 섞었다. 단단해진 메밀 반죽을 국수틀에 넣고 지렛대를 누르...

(자세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