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 칼럼】 식품안전은 의식의 문제다
2000년대 중반에 식품안전사고가 잇따라 터지자 당시 정부는 식품산업 활성화 정책을 펼치려다가 안전을 강화하는 쪽으로 정책을 급선회한 적이 있다. 그래서 만들어진 법이 식품안전기본법이다. 당시와 비교하면 지금은 식품안전을 위한 법적규제가 많이 강화된 편이다. 그러면 식품안전도 더 선진화되었는가? 2004년 6월 6일 불량 만두소 사건이 터지자 7월 말경 국무총리실 주최로 식품안전기본법 제정을 위한 공청회가 열렸다. 필자도 토론자의 한 사람으로 참석했다. 나는 그때 법을 강화하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사형제도가 있는데도 ...

(자세히)
【발행인 칼럼】 초심을 잃지 않겠습니다
밥상머리뉴스 창간3주년 인사말
밥상머리뉴스 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7월 1일, 밥상머리뉴스가 창간 3주년을 맞이했습니다. 먼저, 그동안 변함없는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신 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3년 전, 밥상머리뉴스는 국민들이 안심하고 안정적인 식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고, 먹거리 관련 산업이 건전하게 발전하도록 하는데 작은 밀알이 되겠다는 의지로 창간했습니다. 아울러 전통식품의 가치를 되살려 먹거리 주권을 회복하고, 나아가 식량안보를 튼튼하게 하는데 일조하겠다는 각오로 출발했습니다. 3년이 지난 지금, 밥상머리뉴스가 이뤄낸...

(자세히)
【단맛쓴맛】 ‘주류대여금 창업’, 어떻게 볼 것인가?
창업시장에 ‘주류대여금 창업’이라는 오랜 관행이 있다. 창업자들이 음식점이나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창업할 때 주류 도매상으로부터 돈을 빌려 창업을 하는 것을 말한다. 적게는 1~2천만원에서 많게는 1~2억원에 이르기까지 무이자로 빌려주지만 매달 일정금액을 갚아야 하고, 돈을 빌려주는 도매상이 취급하는 술을 주력 주종으로 팔아야 한다. 무이자라는 달콤함에 많은 창업자들이 이용하고 있다. 특히 호프집 등 주점의 경우 이용비율이 높다. 몇 년 전 주점업계에 ‘스몰비어(소규모 맥주집)’ 열풍이 분 것도 이 ‘주류대여금 창업’ 때문이었다. 가...

(자세히)
【발행인 칼럼】 주류 유통질서 바로잡자
2004년 가을에 듣도 보도 못한 ‘천년약속’이라는 술 제조회사에서 필자가 근무하던 신문사로 보도자료를 하나 보내왔다. 내용은 미국에 수출계약을 했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2005년 11월에 부산에서 개최된 APEC 정상회담의 공식 만찬주로 ‘천년약속’이 선정됐다는 소식도 들어왔다. 그 후에 부산 기장에 있는 그 회사를 찾아가 대표이사 인터뷰를 한 적이 있는데, 그때 “국내시장에서 유통되지도 않는 술을 어떻게 미국에 수출할 수 있었느냐?”는 질문을 했다. 사장은 이렇게 대답했다. “우리 같은 중소 주류제조업체가 기존...

(자세히)
【단맛쓴맛】 어떤 명분을 내세워도 이상한 국순당의 와인 갤러리
전통주 전문 업체 국순당이 17일 서울 강남 르메르디앙 서울 호텔에서 ‘2019 국순당 와인 갤러리’라는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국순당의 우리 술 대표 브랜드와 국순당이 수입해서 판매하고 있는 와인 브랜드를 소개하고 시음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는 것이 국순당 측의 설명이다. 총 30여 브랜드 200여 가지의 우리 술과 와인의 시음이 진행된다는 것이다. 이 외에 해외 와이너리 관계자가 직접 진행하는 와인 세미나도 개최된다고 국순당은 전했다. 전통주와 와인을 함께 홍보하겠다는 뜻이다. 그런데 왜 행사 이름은 ‘국순당 와...

(자세히)
【단맛쓴맛】 BHC치킨의 ‘자백’
BHC치킨은 5월 24일, 올해 들어 가맹점의 매출이 사상 최대치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는 자료를 보내왔다. 1월부터 4월까지 넉 달 연속으로 가맹점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1월에 31%, 2월에는 25%, 3월에는 38% 성장해 1분기 전체로는 지난해 1분기에 비해 32% 성장했다고 전했다. 또 4월의 가맹점 월평균 매출은 48% 성장해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경기가 나쁜 상황에서 가맹점의 월평균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안팎으로 성장한다는 것은 눈여겨볼...

(자세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