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수도권 누적 확진자 1만명 돌파
20일 0시 기준 1만7명, 20일 하루 전체 신규 확진자는 82명

수도권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만 명을 돌파했다. 20일 0시 기준 수도권의 누적 확진자는 서울 4,972명, 경기 4,156명, 인천 879명으로 합계 1만7명을 기록했다. 국내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였던 대구(7,124명)와 경북(1,511명)의 8,635명보다 훨씬 많아졌다. 그러나 인구 10만명당 발생률은 여전히 대구가 292.39명으로 가장 높고, 이어서 경북이 56.75명이며, 서울은 51.08명, 광주 33.29명, 경기 31.37명, 인천 29.39명, 대전 24.01명, 충남 22.05명의 순이었다. 한편 20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82명(국내발생 72, 해외유입 10)으로 오랜만에 다시 100명대 아래로 낮아졌다. 지역별로는 서울 28명, 경기 24명, 인천 3명 등 수도권에서 55명이 발생했으며, 기타 지역은 부산 6명, 경북 4명, 대구 2명, 그리고 대전과 울산, 충북, 충남, 경남에서 각각 1명씩 발생했다. 위·중증 환자는 6명이 줄어 146명이지만 사망자는 또 5명이나 추가돼 누적 383명을 기록 중이다.

(자세히)

【코로나19】 수도권 100명 아래로 떨어져
18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126명, 수도권 82명

하루 전에 141명까지 나왔던 수도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일 0시 기준으로는 다행히 81명으로 줄었다. 18일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126명(국내발생 109명, 해외유입 17명)이 발생해 총 누적 확진자수는 2만2,783명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46명, 경기 32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에서 82명이 발생해 지역발생의 75.2%, 전체의 65.1%를 차지했다. 수도권 이외 지역의 경우 전북 7명, 경북 5명, 충남과 충북, 경남에서 각각 3명이 발생하는 등 산발적인 감염이 이어졌다. 위·중증 환자는 다행히 10명이 감소해 150명을 기록 중이지만 사망자는 또 5명이나 추가돼 누적 사망자가 377명으로 늘었다.

(자세히)

커피전문점에서도 카페인 함량 확인 가능
식약처, 조리식품 표시기준 신설

카페인 과잉 섭취를 예방하기 위해 커피전문점 등에서 조리·판매되는 커피와 다류에도 카페인 함량 등을 표시하고, 주의문구를 안내할 수 있는 기준이 신설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식품등의 표시기준’ 고시 일부개정안을 9월 18일 행정예고 했다. 신설 내용에는 조리·판매 커피나 다류에 총카페인 함량, 고카페인 함유 표시 및 어린이, 임산부, 카페인 민감자를 위한 주의문구 표시 등을 담고 있다. 또한 소비자에게 올바른 정보 제공과 국제 기준과의 조화 등을 위해 가공식품의 ‘설탕 무첨가’ 기준을 합리적으로 개선한다. 현재 ‘설탕 무첨가’ 표시는 최종 제품이 무당류 기준에 적합한 경우에만 허용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식품 제조에 당류, 당류 대체제 또는 당류가 포함된 원재료를 사용하지 않은 경우 표시할 수 있게 된다. 이번 행정예고는 국민들의 건강한 식생활을 지원하는 한편, 식품을 구입하는 소비자가 카페인 함량 등을 명확히 알고 구매하도록 하는 등 소비자 알권리 강화 차원에서 추진했다.

(자세히)

【코로나19】 수도권 다시 확산세
17일 0시 기준 수도권 121명 발생, 전체 확진자 153명

수도권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다시 급증하고 있다. 17일 0시 기준 수도권의 신규 확진자는 서울 62명, 경기 52명, 인천 7명 등 모두 121명이 발생했다. 지난 14일 81명, 15일 70명, 16일 81명 등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반면에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는 충남(9명)과 경북(6명), 경남(3명), 부산(2명), 대구(2명), 광주(1명), 대전(1명) 등에서 산발적인 감염이 일어나고 있지만 7곳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비교적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 수도권의 확산세가 이어질 경우 추석연휴를 통해 전국으로 확산될 우려가 있어 방역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감염경로를 모르는 이른바 ‘깜깜이’ 환자가 25%나 돼 방역에 한계를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위·중증 환자는 추가되지 않았지만 사망자는 또 5명이나 추가돼 누적으로 372명을 기록하고 있다.

(자세히)

【코로나19】 국내발생 다시 100명대로 늘어
16일 0시 기준 수도권에서 81명 발생

사흘간 90명대로 줄었던 코로나19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가 다시 100명대로 늘어났다. 16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국내발생 105명, 해외유입 8명으로 113명이 나와 누적 2만 2,504명(해외유입 3,038명)을 기록했다. 최근 국내발생이 사흘간 90명대로 줄었다가 다시 100명대로 늘어나는 등 여전히 불안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지역별로는 서울 49명, 경기 24명, 인천 8명 등 수도권에서 81명이 발생해 대부분을 차지했고, 전북 5명, 부산과 대구가 각각 4명 등 지방에서도 산발적인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 다행히 추가 사망자는 나오지 않았으며, 위·중증 환자는 2명이 추가돼 160명이 됐다.

(자세히)

【코로나19】 국내발생 사흘째 90명대
15일 0시 기준 91명, 사망자 4명 추가

코로나19 국내발생 사례가 사흘째 9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13일 99명과 14일 98명에 이어 15일 0시 기준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는 91명을 기록했다. 이로써 해외유입을 포함한 신규 확진자는 106명으로 13일째 1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국내발생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31명, 경기 31명, 인천 8명 등 수도권에서 모두 70명이 발생해 국내발생의 76.9%, 전체의 66.0%를 차지했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부산 4명, 제주와 충남에서 각각 3명씩 발생하는 등 산발적인 감염이 발생하고 있으나 수도권 이외 지역은 진정세를 보이는 추세다. 위·중증 환자는 1명이 추가돼 158명이며, 사망자는 4명이나 추가돼 누적 367명을 기록 중이다.

(자세히)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올여름 폭염은 능이백숙으로 이기자

산삼을 캐러 다니는 심마니들은 1능이, 2표고, 3송이라고 말한다. 능이가 버섯 중에 으뜸이라는 것이다. 산삼 못지않게 귀하게 생각한다. 그래서 능이버섯을 넣고 끓인 백숙이 더운 여름 최고의 보양식으로 꼽힌다. 올여름은 역대 최악의 폭염이 예고돼 세심한 건강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이에 능이백숙 전문 식당 중에서 기자가 직접 맛을 본 최고의 맛집을 소개한다. 주인장이 직접 채취한 식재료로 음식을 만들어 음식의 맛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식재료다. 양질의 신선한 식재료를 사용해야 제대로 된 맛을 낼 수 있다. 경기도 파주 금촌통일시장 인근에 있는 <고기랑 찌개랑>의 능이백숙은 닭을 제외한 모든 식재료를 주인장이 직접 산에서 채취한 것들이다. 백숙에 들어가는 능이와 산더덕, 그리고 엄나무와 헛개나무, 겨우살이 등 철따라 나는 각종 식재료들은 모두 산적같이 생긴 산사나이 이청길 대표가 직접 강원도의 깊은 산중에서 채취해온 것들이다. 또 백숙에 들어가는 닭은 직접 키우지는 않지만 지인이 키우는 토종닭을 백숙 주문 당일에 잡아온다. 그러니 백숙이 맛있을 수밖에 없다. 버섯찌개·버섯전·산채비빔밥 맛도 예술! 이 가게에는 능이백숙만 있는 것이 아니다. 능이 외에도 산에서 나는 여러 가지 버섯으로 만든 버섯찌개와 버섯전은 맛과 양에 비해 가격이 너무 저렴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가성비가 높다. 자연산 버섯찌개에는 7~8가지의 버섯이 들어간다. 1만 원짜리 버섯전 한 접시, 다른 식당이라면 적어도 1만 5천원 이상은 받지 않겠나 싶을 정도다. 그런가 하면 산채비빔밥 한 그릇 먹고 나면 저절로 자연인이 된 기분이 든다. 보약을 파는 축구인 출신 산사나이 <고기랑 찌개랑>은 부부가 운영한다. 산에도 부부가 함께 가고 조리도 함께 한다. 젊은 시절 중학교 축구감독을 지낸 이 대표가 산을 탄지도 벌써 20여 년이나 됐다고 한다. 큰 덩치에 산적같이 생겨도 배려심이 많고 약속은 반드시 지키는 사나이 중에 사나이라는 것이 이청길 대표를 잘 아는 분들의 귀띔이다. 이집 음식을 먹어본 사람들은 ‘보약’을 먹은 것 같다고 평가한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이청길 대표 부부의 음식장사 철학은 “가족을 위해 건강밥상을 차리는 것”이기 때문이다. 파주 토박이 이청길 대표에게 파주시민들은 가족과 같다. 부부가 파주 가족을 위해 밥상을 차린 지도 7년의 세월이 흘렀다. 이제는 파주를 넘어 대한민국 국민이 가족이다. <음식점 정보> 상호: 고기랑 찌개랑 주소: 경기도 파주시 금정로 64(금촌통일시장 인근) 예약문의: 031-959-6689 ※능이백숙은 예약 필수 ※토요일은 산에 가기에 휴무지만 예약을 하면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