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 칼럼】 엄마와 딸, 장모님과 사위의 차이
김병조(밥상머리뉴스 발행인)
요즘 어느 방송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백발의 연세 지긋한 여성 한식 전문가는 자신의 뒤를 잇고 있는 딸에게 어떤 음식에 자꾸 뭘 더 넣으라고 주문을 한다. 딸은 그러면 원가가 높아진다며 곤란한 표정을 짓는다. ‘음식은 맛으로 승부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요리장인과 ‘맛도 중요하지만 원가도 무시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딸의 의견 차이다. 심지어 엄마는 딸을 비롯한 수제자들에게 ‘음식으로 돈을 벌려고 하지 마라’고 가르친다. 그런 어머니에게 음식은 ‘장사’의 수단이 아니다. ‘정성’이고 ‘사랑’이다. 가족에게 먹인다는 생각으로...

(자세히)
【발행인 칼럼】 국순당의 와인 수입판매 어떻게 봐야 하나
이윤추구를 목적으로 하는 기업이 무슨 짓을 해서 돈을 벌던 합법적이면 죄가 되지는 않는다. 그러나 돈을 버는 데도 ‘상도(商道)’가 있고, ‘기업윤리(企業倫理)’가 있어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고작 장사꾼 집단이지 기업이라 할 수가 없다. 그런 측면에서 보면 전통주 전문 업체인 ‘국순당’이 외국의 유명한 와인을 수입해서 판매한다는 것은 전통주를 사랑하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수긍하기 힘들다. 좀 심하게 말하면 배신행위나 마찬가지다. 국순당이 와인을 수입해 판매하기 시작한 것은 2003년부터다. 2003년 3월 해태그룹의 계열사였던 ‘해...

(자세히)
【발행인 칼럼】 한식진흥, 법이 없어 못했나?
김병조 (밥상머리뉴스 발행인)
한식진흥법 제정이 추진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발의한 한식진흥법 제정을 위한 공청회가 3월 13일 국회에서 열림에 따라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식진흥법을 만들려고 하는 사람들은 법적 뒷받침이 있으면 한식이 진흥될 것이라고 보기 때문에 법률 제정을 추진했을 것이다. 필자도 ‘한식 장려정책을 펼치자’(본지 2016년 7월 29일 칼럼)고 주장해온 사람으로서 반대하지 않는다. 그러나 정책 입안자들에게 이걸 묻고 싶다. 그동안 법이 없어서 한식진흥을 못했는가?, 또 법을 만들면 한식진흥이 가능한가? 필자는 동...

(자세히)
【발행인 칼럼】 음식점 사장의 두 얼굴
김병조 (밥상머리뉴스 발행인)
최근 외식업과 관련된 중요한 두 가지 통계수치를 접했다. 하나는 소상공인들을 상대로 최저임금의 적정성 여부를 물은 설문조사 결과이고, 또 하나는 산업별 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에 대한 통계였다. 핵심만 요약하자면 이렇다. 우선, 최저임금의 적정성 여부에 대한 숙박·음식점업 소상공인들의 의견은 ‘적당하다’는 의견이 2016년 69.6%에서 2019년에는 15.0%로 낮아졌고, ‘높다’는 의견은 10.0%에서 83.5%로 급격히 높아졌다. 그만큼 숙박·음식점업계가 최근 최저임금이 급격하게 오른 것에 대한 부담감을 다른 산업에 비해 상대적으...

(자세히)
【발행인 칼럼】 이태원·경리단길 상권 몰락이 주는 교훈
김병조(밥상머리뉴스 발행인)
한때 서울 최고의 외식 상권으로 주목받던 경리단길을 비롯한 이태원 상권이 몰락하고 있다. 그 영화(榮華)가 고작 5년 정도에 그쳤다. 몰락의 원인은 무엇이며, 우리에게 던져주는 교훈은 무엇인가. 몰락 원인에 대해서는 이런 저런 분석들이 많다. 보는 시각에 따라 경중의 차이가 있겠지만 상권이 몰락하는 가장 큰 이유는 손님은 줄어드는데 들어가는 비용은 많아지기 때문일 것이다. 상권 자체가 인기가 높으면 가장 많이 오르는 비용이 임대료이다. 경리단길을 비롯한 이태원 상권의 임대료가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이 오른 건 주지의 사실이...

(자세히)
【발행인 칼럼】 현실화되고 있는 외식업 대란
김병조 (밥상머리뉴스 발행인)
필자는 지난해 6월 3일에 ‘외식업 대란 온다’는 제목의 발행인 칼럼을 쓴 바 있다. 내가 그렇게 예견했던 이유는 내우외환(內憂外患)을 겪고 있는 외식업자들이 더 이상 버티기가 어려워 보였기 때문이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건비 부담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HMR시장의 급성장으로 외식시장이 위축될 것으로 보였기 때문이다. 그로부터 약 6개월이 지난 지금 국내 외식업계는 어떤 상황에 처해 있을까. 6개월 전 칼럼을 쓰던 시점에 함께 소주 한잔을 했던, 음식장사로 연간 200억 원이 넘는 매출을 올리고 있는 친구는 지금 어떤 상...

(자세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