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외식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위한 인큐베이팅 지원 사업 ‘청년키움식당’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7일 밝혔다.

 

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지원 사업은 외식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일정기간 동안 실질적인 사업장 운영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창업 역량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창업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들은 주방시설 등 외식업 설비가 갖춰진 사업장 ‘청년키움식당’에서 임차료 부담 없이 실전 경험을 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작년에 서울 양재동에 첫 개설한 ‘청년키움식당’을 올해 서울 녹번동, 경기 성남, 전북 완주, 전남 목포에 추가 개설해 총 5개소로 확대했다. 작년에는 참가팀의 운영기간이 4주였으나, 올해부터는 최소 4주에서 최대 3개월까지로 확대됐다.

 

‘청년키움식당 양재’는 지난 1월부터, 녹번, 성남, 목포는 이번 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완주는 다음 달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청년키움식당’ 참가팀은 각 운영기관별로 사전에 모집·선정했다. 추가 모집을 진행하고 있어 참가를 희망하는 청년들은 팀을 구성한 후 운영기관에 신청해 참여할 수 있다.

 

김덕호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청년키움식당을 통해 외식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의 창업 역량을 키우고 성공적인 창업을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