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물가 상승에 편의점 도시락이 직장인들의 점심 메뉴로 인기를 끌고 있다.

 

CU가 지난 1분기 간편식 매출을 분석한 결과, 도시락 매출이 지난해 1분기 대비 19.0%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로 살펴보면, 외식 물가 인상이 시작된 지난 1월 도시락 매출은 전월 대비 12.6%, 2월에는 19.5% 신장한 데 이어, 지난 달 이뤄진 ‘도시락 반값 이벤트’ 이후에는 전월 대비 24.0%로 크게 상승했다.

 

특히 오피스가와 산업지대의 도시락 매출신장률은 21.3%로 1분기 평균 신장률 보다 약 3% 높게 나타났으며, 점심시간인 11~13시 사이 발생한 매출이 전체 매출의 22.6% 차지했다.

 

편의점 도시락은 성인남녀 하루 평균 외식비 8,300원의 절반도 안 되는 비용으로 경제적 부담이 적다.

 

▲CU, 오늘의 도시락  ⓒBGF 리테일

 

CU는 편의점 도시락에 대한 고객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4000원으로 즐길 수 있는 ‘오늘의 도시락’을 출시했다. 

 

‘오늘의 도시락’은 기존 CU의 ‘요일 도시락’을 세번째 리뉴얼한 상품으로, 인기 도시락 반찬을 요일별로 다르게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백종원 도시락 2종  ⓒBGF 리테일

 

이달 5일에는 ‘백종원 카레&모둠튀김 도시락’과 ‘백종원 짜장&깐풍기 도시락’도 출시했다. 두 제품의 가격은 4500원이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지속되고 있는 물가 상승의 여파로 편의점 도시락을 찾는 고객 수요에 맞춰 메뉴와 품질 개발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