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교촌치킨을 배달시키면 2천원의 배달비를 따로 내야 한다. 

 

교촌치킨은 5월 1일부터 전국 가맹점에서 배달 서비스 유료화 정책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치킨은 대부분 배달을 시켜 사먹는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치킨가격을 2천원 인상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여서 소비자의 저항이 만만찮을 것으로 예상된다. 

 

교촌은 가맹점 운영의 고충을 해소하기 위해 배달 서비스 유료화를 추진하기로 결정하고 현재 전국 가맹점 동의를 받고 있다. 가맹점 동의 완료 후 이번 정책이 시행되면 교촌치킨 배달 주문 시 건당 2천원의 배달 서비스 이용료가 부과된다.

 

교촌은 배달 운용 비용의 증가가 가맹점 수익성을 악화시키는 주된 요인으로 판단해 이번 정책을 추진하게 됐다. 특히, 최근 몇 년간 지속된 배달 인력과 배달 서비스 운용 비용의 상승은 가맹점 운영의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지적돼왔다.

 

이번 정책 시행으로 배달 서비스 이용 시에만 배달료가 적용되며, 기존 메뉴 가격에는 변동이 없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가맹점의 악화된 수익성을 보전하기 위해 검토된 여러 방안 중 배달 서비스 유료화가 가장 합리적으로 현실적인 대안으로 판단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만족을 위한 보다 나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촌치킨의 배달비 유료화는 bbq나 bhc 등 다른 경쟁 브랜드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돼 치킨업계 전반에 배달서비스 유료화가 봇물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치킨업계는 지난해 치킨가격 인상을 시도하다가 정부의 압박과 소비자의 저항에 부딛쳐 무산된 바 있어 배달비 유료화로 편법 가격인상을 시도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