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의 비율은 23.7%로, 4가구 중 1가구는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반려동물 가운데 개는 507만 마리, 고양이는 128만 마리를 양육 중인 것으로 추정되며, 이들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데 지출하는 월평균 비용은 8만6천원으로 추산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일반국민 2천명을 대상으로 대면면접을 통해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반려동물 보유 가구 수는 약 511만 가구로 추정되며, 전체 가구 중 개를 기르는 가구는 18%, 고양이는 3.4%, 토끼, 새, 수족관동물 등을 기르는 가구는 3.1%로 추정된다. 

 

반려동물 구입 경로는 지인에게서 무료로 분양받았다는 응답이 50.2%로 가장 높았으며, 펫샵에서 구입(31.3%), 지인에게서 유료로 분양받은 경우(10.8%), 길거리에서 유기동물을 데려온 경우(5.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을 기르는 데 소요되는 비용(사료비, 미용, 동물병원 진료비 등)은 월 평균 10만원 미만을 지출한다는 응답이 66.5%로 나타났다. 개의 경우 월평균 9만6천원, 고양이는 6만7천원을 지출하고 있으며, 반려동물 전체 월평균 지출액은 8만6천원이었다. 

 

기르는 반려동물이 죽었을 때 처리 계획에 대해서는, 반려동물 장묘시설을 이용해 처리하겠다는 응답이 55.7%로 가장 높았으며, 주거지나 양산 매립(35.5%), 동물병원에서 처리(8.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반려견 동물등록제가 2014년 7월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 이후 기르고 있는 반려견을 등록했다고 응답한 비중은 50.2%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