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쌀로 만든 막걸리를 국산 쌀로 만든 것처럼 속여 판매한 막걸리 제조업체가 적발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충남지원은 외국산 쌀가루로 만든 막걸리를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한 혐의(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로 업주 A(63)씨를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1월부터 최근까지 외국산 쌀 팽화 미분(쌀을 부풀려서 분쇄한 가루)으로 만든 막걸리를 국내산으로 표시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렇게 만들어진 불량 막걸리 137만병(11억2천만원 상당)은 수도권 등 전국에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막걸리 원료로 사용한 수입산 팽화미는 20kg에 1만원 수준으로 국내산(2만2천원)보다 2배 이상 저렴하다.

 

농산물품질관리원 관계자는 "농식품을 살 때는 원산지를 확인하고 원산지가 표시되지 않았거나 표시된 원산지가 의심되면 전화(☎ 1588-8112)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