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도 유기농식품을 먹기가 쉽지 않다. 흔하지 않아 가격이 비싸기 때문이다. 그런데 유기농 인증 농장에서 자란 닭을 사용하고, 글루텐이 전혀 없는 유기농 고구마와 해바라기씨, 아마씨 등을 첨가한 반려견 사료가 나왔다. 이 정도면 ‘개 팔자가 상팔자’라는 말이 과언이 아는 듯하다. 

 

풀무원건강생활의 반려동물 먹거리 브랜드 <아미오>는 유기농 인증 획득 농장에서 친환경적으로 방목해 사육한 닭을 사용한 반려견 주식 ‘오리진 올라이프’를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오리진 올라이프’는 쾌적하고 넓은 공간에서 방사하여 키운 유기농 닭에서 얻은 닭고기만을 사용했을 뿐 아니라 국산 유기농 닭고기에 가수분해 공법을 적용해 반려견의 소화흡수까지 고려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가수분해공법은 단백질 입자를 미량으로 분해해 반려견의 알러지 반응을 최소화하고 소화흡수율을 향상시키는 공법이다.

 

또한 반려견에게 알러지를 유발할 수 있는 옥수수, 밀 등 글루텐이 있는 곡물은 일체 첨가하지 않고, 유기농 고구마, 유기농 해바라기씨, 유기농 아마씨 등 풀무원에서 엄선한 유기농 원료 95%를 가득 담았다고 한다. 현행법 보다 까다로운 자체기준으로 382개에 달하는 풀무원 로하스건강생활연구소 안전성 검사(미생물, 중금속, 영양성분 등)를 통과한 성분만을 사용해 안전성을 높였다는 것이 회사 측의 주장이다.

 

이번에 출시된 오리진 라인은 ‘올라이프’ 뿐 아니라 기능성 주식 오리진 슬림업 오리(체중조절용), 오리진 스킨앤뷰티 연어(피부&피모 관리용) 총 3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능성 주식 제품들은 유기농 원료를 70% 함유하고 있다.

 

이처럼 유기농 원료를 사용한 고급 사료를 출시한 배경에 대해 풀무원건강생활 관계자는 “좋은 원료를 반려동물 사료 선택의 중요한 기준으로 고려하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아미오 이성은 PM(제품 매니저)은 “아미오 오리진 라인은 프리미엄 주식에 대한 니즈가 확대되는 추세에 맞춰 자연에서 얻은 좋은 원료만을 엄선해 출시한 제품”이라며 “아미오는 풀무원의 바른 먹거리 원칙과 동물복지 정신을 반려동물 먹거리에 적용한 다양한 제품을 앞으로도 계속 선보여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미오 오리진 라인 제품은 아미오몰 및 온라인, 오프라인 펫샵에서 구매할 수 있다. 가격은 오리진 올라이프(5kg 6만9천원/ 1.2kg 2만3천원), 오리진 슬림업 오리(5kg 6만4천원/ 1.4kg 2만3천원), 오리진 스킨앤뷰티 연어(5kg 6만4천원/ 1.4kg 2만3천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