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3두 마차 체제를 유지하던 국내 치킨업계가 교촌치킨 독주체제가 되고 있다. 

 

금융감독원 공시자료에 따르면, 교촌치킨의 2019년 매출액은 전년도보다 11.7% 증가한 3,693억원을 기록했다. 반면에 BHC의 매출액은 2,376억원으로 전년도보다 15억원 가량 줄었고, BBQ는 2,300억원으로 전년도보다 53억원이나 줄었다. 

 

이에 따라 1위 교촌치킨과 2위 BHC의 매출 격차는 1,300억원 이상 벌어졌다. 교촌치킨이 업계 1위로 올라선 2014년에 2위 BBQ와의 격차가 366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5년 만에 1위와 2위의 격차가 4배가까지 벌어진 셈이다. 

 

2위 BHC와 3위 BBQ는 2016년 BHC가 BBQ를 앞선 이후 3년째 2,300억원대에서 성장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익 면에서도 1위 교촌치킨은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크게 신장된 반면, BHC와 BBQ는 둘 다 전년도보다 줄어들었다. 

 

교촌치킨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전년도보다 무려 61.1% 증가한 319억원이었고, 순이익은 전년도보다 무려 83.4% 늘어난 210억원을 달성했다. 반면에 BHC의 영업이익은 전년도보다 42억원 줄어든 607억원, 순이익은 82억원 줄어든 461억원이었다. 또 BBQ의 영업이익은 22억원 감소한 182억원, 순이익은 40억원이나 감소한 127억원이었다. 

 

외국계 자본에 넘어간 2위 BHC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다른 경쟁사에 비해서는 여전히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교촌치킨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전통적인 경쟁관계였던 BBQ를 앞선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교촌치킨은 그동안 본사가 영업이익을 많이 내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왔는데, 지난해의 경우 영업이익률이 8.6%로 전년도의 5.99%보다 크게 높아졌다. 반면 BHC는 25.55%로 전년도(27.13%)보다 낮아졌고, BBQ도 7.93%로 전년도(8.69%)보다 영업이익률이 낮아졌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치킨의 역사와 대구·경북지역에 치킨이 발달한 이유를 영상으로 볼 수 있습니다.>

 https://youtu.be/OOlfFY4WeL8 (김병조TV, 신라의 달밤, 달구벌, 치킨의 관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