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불안과 스트레스가 증가하는 등 코로나 블루가 사회적 문제로 부상하면서 공황장애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공황장애를 진단받은 환자는 20105만 명, 201510만 명에서 2017년에는 144천 명으로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공황장애는 예기치 못하게 나타나는 공황 발작을 특징으로 하는 불안장애로 극도의 공포심을 느끼면서 심장이 빨리 뛰거나 가슴이 답답하고 숨이 차며, 땀이 나는 등 신체증상이 동반된 불안 증상을 말한다.

 

하지만 공황 발작이 있다고 해서 모두 공황장애라고 진단하는 것은 아니며, 진단기준에 따라 전문의가 임상적 양상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식약처는 밝혔다.

 

공황 발작의 원인은 신경전달물질과 관련되어 있다는 증거가 많지만 한 번 발작을 경험한 이후 공황장애나 광장공포증으로 진행되는 과정에서 심리적 요인이 주로 관련되고, 공황장애 환자의 많은 경우 증상 발생 전 스트레스 상황을 경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황장애의 주된 치료 방법으로는 약물치료와 인지행동치료가 있다. 약물치료는 정신과 치료의 일종으로 공황장애 치료에 효과적이며, 대게 개인보다는 집단을 대상으로 많이 시행하는데, 먼저 환자들의 공황 발작에 대한 그릇된 이해를 교정하는 교육이 필수적이다.

 

<공황장애 체료제 복용할 때 주의할 점>

1) 약물치료로 증상이 호전되면 재발 방지를 위해 적어도 8~12개월 동안 약물치료를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2) 항우울제는 치료효과가 비교적 오래 유지되고 습관성이 적으며, 불면이나 흥분, 신경과민, 구역, 허약감, 어지러움, 성기능장애, 발한, 식욕감퇴가 나타날 수 있고, 단독으로 사용했을 때 초기의 불면, 흥분, 신경과민이 생길 수 있다.

3) 항불안제는 항우울제에 비해 치료효과가 바로 나타나 불안감을 빠르게 감소시키지만 지속시간이 수시간 정도로 짧고 오랫동안 사용할 경우 약물에 대한 내성이 생길 수 있고 약물을 중단했을 떼 금단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4) 약물치료에 있어 가장 중요한 점은 반드시 정신과 전문의의 진료와 처방에 따라 시행되어야 하는 것으로, 환자가 임이대로 약을 복용하거나 중단하면 치료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오히려 불안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한다.

(자료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