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식량과학원에서 개발한 검정콩 청자5가 비만과 대사증후군 예방에 우수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연구 결과 밝혀졌다.

 

농촌진흥청은 한양대학교 이현규 교수팀과 공동으로 동물실험 연구결과, 검정콩 청자5품종이 체중과 체지방, 중성지방을 줄이고, 비만과 대사증후군을 예장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진은 4주령의 실험쥐 40마리를 고지방식(대조군), 정상식, 고지방식과 일반콩(대원콩), 고지방식과 검정콩(청자5)을 먹인 4개 군으로 나눠 6주 동안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결과 고지방식과 청자5호를 먹인 시험군에서 고지방식만 먹인 대조구에 비해 체중은 35%, 체지방률은 54%, 중성지방은 31%, 총 콜레스테롤은 34% 감소하는 효과를 확인했다.

 

또한 청자5호를 먹인 실험군의 공복혈당이 대조구 대비 47% 감소해 혈당 상승을 억제하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콩(대원콩)을 먹인 실험군에서도 비만과 대사증후군 예방 효과가 나타났지만, 청자5호를 먹인 실험군에서 체중 7%, 체지방률 13% 가량이 더 감소해 비만과 비만으로부터 발생하는 각종 대사증후군 예방에 청자5호 효능이 더욱 뛰어난 것으로 입증됐다.

 

청자5호는 흔히 서리태로 불리는 재래종 검종콩의 재배적 단점을 개선하고,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개발된 품종이다. 겉모양은 재래종과 비슷하나 껍질 안 녹색 정도는 비교적 연한 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