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수박도 있어? 눈길 끄는 이색수박

초록 바탕에 검은 줄, 한 사람이 들기에도 버거운 큰 수박, 수박 하면 떠오르는 이런 고정관념이 무너지고 있다. 요즘 시중에는 껍질이 새까만 수박부터 길쭉한 수박, 씨 없는 수박까지 다양한 수박을 만날 수 있다. 이에 이색 수박 품종의 특징을 소개한다..

<껍질은 까매도 맛이 달콤한 '흑피수박'>
수박은 줄무늬가 있다는 편견을 깬 것이 2017년 가락시장에 처음 등장한 '흑피수박'이다.

흑피수박은 기존의 호피 무늬가 없는 대신 껍질 전체가 검은색을 띤다. 껍질은 검은 색이지만 속은 빨갛거나 노란색을 띤다.

7월 이후 고온기에는 일반 수박과 당도 차이가 없지만, 겨울에 재배해 4~5월 출하하는 흑피수박은 평균적으로 일반 수박 당도인 11브릭스보다 1브릭스 정도 높은 편이다.

<작고 길쭉해 보관이 쉬운 '베개수박'>
일명 베개수박으로 불리는 장타원형 수박도 새로 등장한 수박 품종 중의 하나이다.

베개수박은 4kg 내외의 중소형 수박으로 단타원형인 일반 수박(7kg)과 달리 모양이 길쭉하다. 덕분에 좋은 공간에 보관할 수 있고, 구획이 나눠진 냉장고 칸에 넣기도 알맞다.

일반 수박과 달리 자르지 않고 통으로 보관하기 쉬워 수박을 잘라 보관했을 때 생길 수 있는 신선도와 품질 저하 문제를 방지할 수 있다.

<음식물 쓰레기 걱정 덜어준 '애플수박'>
1인 가구를 겨냥한 애플수박은 2kg 이하의 소형 수박이다. 한 사람이 수박 한 통을 먹는 '1인 1수박'이 가능해 먹고 남은 수박을 버리는 일을 줄일 수 있다.

일반 수박보다 씨가 작고, 사과나 배처럼 칼로 깍을 수 있을 정도로 껍질이 얇아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도 적다.

처음 선보였을 때는 일반 수박과 같은 호피 무늬를 지녀 자투리 수박이라는 오해를 받기도 했지만, 지금은 생과일 음료, 빙수 등을 담아내는 장식용 그릇으로도 쓰이며 주목받고 있다.

<새로운 수박을 만드는 '중간모본 수박'>
시중에 판매되지는 않지만 시판되는 수박을 개량하는 소재로 사용하는 중간모본 수박 품종 개발도 한창이다.

'소소원'은 씨의 크기가 일반 수박의 25% 수준으로 작은 수박이다. '시작은꿀', '원씨로'는 씨의 수가 일반 수박의 25% 수준인 100알 이하로 적게 든 품종이다.

 

2019년에 개발한 '원예509호', '원예510호'는 기능성분이 풍부하다. 원예509호는 라이코펜 함량이 일반 수박보다 3.3배 높고, 원예510호는 시트룰린 함량이 일반 수박보다 1.9배  이상 높다.

농촌진흥청은 이들 품종을 종묘 회사 등에 보급해 새로운 품종 개발에 활용토록 할 예정이다.

댓글 작성

댓글을 등록하시려면
구글, 네이버페이스북으로 로그인해 주세요.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우리동네 맛집】 수안보 산채전문 <영화식당>

휴가철이다. 휴가는 지친 심신을 쉬게 하고, 힐링하는 것이다. 그동안 먹어보지 못했던 맛있는 음식을 마음껏 먹는 것도 휴가철에 누리는 큰 행복이다. 수십 가지 산채나물로 만든 음식은 도시에서는 아무래도 접하기가 쉽지 않다. 설령 있다하더라도 제대로 된 맛을 느끼지 못한다. 온천으로 유명한 수안보에 가면 산채음식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식당이 있다. 충청북도 수안보면 온천리, 상록호텔 맞은 편에 위치한 <영화식당>이다. 1만 6천원짜리 산채정식에 산나물 반찬만 18가지다. 함께 나오는 된장찌개는 그야말로 예술이다. 여기에 2만원짜리 더억구이 하나 추가하면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다. 4명이 먹으면 1인당 2만원정도 꼴이다. 이 식당은 수십 가지의 산채나물을 담는 접시마다 나물 이름이 적혀있다. 그냥 보면 그게 그것 같지만 일일이 어떤 나물인지 알고 먹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산채정식을 시켜놓고 밥상이 나오기 전에 집에서 직접 만든 뜨끈한 두부 한 접시 먹어주는 것은 위장에 대한 예의다. 수안보도 요즘 코로나19로 단체 관광객이 없어서 많이 힘들다. 굳이 수안보에 온천을 즐기러 가지 않더라도 경상도 지역으로 여행을 갈 때도 지나가는 길목이 수안보다. 수안보를 지나칠 때 점심시간이라면 영화식당에서 산채정식 밥상으로 먹는 행복감을 만끽하길 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