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도시락이 점점 고급화되고 있다. 장어와 소갈비, 메로구이 등 고급 식재료를 활용해 1만원이 넘는 도시락이 등장하고 있다.

 

편의점 GS25가 편의점에서 접하기 어려운 고급 식재료를 활용한 이색 프리미엄 도시락 3종을 527일부터 선보인다.

 

코로나19 장기화 속 편의점 도시락을 즐겨 찾는 '혼밥족'을 중심으로 홀로 즐길 수 있는 고급 먹거리, 간편 보양식 등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최근 트렌드를 고려해 GS25가 특별 기획한 상품이다.

 

이번에 출시되는 이색 프리미엄 도시락은 '민물장어구이도시락', '갈비살구이도시락', '메로구이도시락'이다.

 

GS25는 특제 고추장 양념을 발라 구어낸 민물장어 한마리, 전용 간장 소스로 맛을 낸 두툼한 소갈비살, 미소된장 소스로 비린내를 잡고 풍미를 살린 메로구이를 국내산 표고버섯을 함께 넣고 지은 밥 위에 각각 올려낸 덮밥 형태로 3종의 도시락을 최종 완성했다.

 

성인 남성이 포만감있게 즐길 수 있는 푸짐한 용량으로 구성됐으며 가격은 갈비살구이도시락’(9900), ‘민물장어도시락'(1900), 메로구이도시락 (11900)이다.

 

GS25는 프리미엄 이색 도시락 3종을 예약 주문 전용 상품으로 운영하기로 했으며 하루 총 150(50개씩)규모의 한정 물량을 생산해 선착순 방식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GS25의 전용앱 '더팝'을 통해 해당 도시락을 예약 주문할 수 있고 주문 시 지정한 GS25 매장을 통해 원하는 시간대 상품을 수령할 수 있다.

 

GS25는 홀로 즐기기 다소 어려운 고급 메뉴가 편의점 도시락으로 출시됨에 따라 '혼밥족'으로부터 큰 호응을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점심 식사로 편의점 도시락을 주로 소비하는 오피스 상권 내 수요가 특히 높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