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딩 입점 편의점, 로봇 배달서비스 대중화 성큼

이용급증에 따라 배달 매출 크게 올라

대형 오피스 빌딩이나 오피스텔, 병원 등에 입점한 편의점에서의 로봇 배달서비스가 빠르게 대중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편의점에서 로봇 배달 서비스를 도입하자 배달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GS25가 지난 5월 서울 역삼동 소재 GS타워에 위치한 GS25점포에 두 번째 로봇 배달서비스를 도입한 이후 5월 4일부터 6월 12일까지 40일간 로봇이 수행한 실내 배달 건수가 하루 평균 22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운영기간 동안 누적 880건을 기록한 로봇 배달서비스 효과에 힘입어 해당 점포의 배달서비스 매출은 직전 월 같은 기간 대비 50.1% 신장했다.

로봇 배달서비스의 이용은 오전 10~11시, 오후 3시~4시에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오전에는 도시락, 빵, 샐로드 등 식사대용 먹거리 주문이, 오후에는 커피, 스낵, 젤리 등 식곤증 등을 해소하기 위한 간식류의 주문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GS25는 올해 고층 오피스 빌딩, 병원, 오피스텔 내에 입점한 GS25 점포로 로봇 배달서비스를 빠르게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GS25는 지난해 말 강서구 SG사이언스파크에 있는 GS25 점포에 업계 최초로 실내 로봇 배달서비스를 론창한 바 있다.

로봇은 1회 최대 15kg 중량의 상품까지 멀티(3곳) 배달이 가능하며, GS25점포에서 GS타워 내 가장 먼 배달 목적지(24층)까지 이동 소요 시간은 10분 내외다. 최소 주문 금액은 6천원이며, 일반 배달서비스와는 달리 배달료가 없다.

댓글 작성

댓글을 등록하시려면
구글, 네이버페이스북으로 로그인해 주세요.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우리동네 맛집】 수안보 산채전문 <영화식당>

휴가철이다. 휴가는 지친 심신을 쉬게 하고, 힐링하는 것이다. 그동안 먹어보지 못했던 맛있는 음식을 마음껏 먹는 것도 휴가철에 누리는 큰 행복이다. 수십 가지 산채나물로 만든 음식은 도시에서는 아무래도 접하기가 쉽지 않다. 설령 있다하더라도 제대로 된 맛을 느끼지 못한다. 온천으로 유명한 수안보에 가면 산채음식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식당이 있다. 충청북도 수안보면 온천리, 상록호텔 맞은 편에 위치한 <영화식당>이다. 1만 6천원짜리 산채정식에 산나물 반찬만 18가지다. 함께 나오는 된장찌개는 그야말로 예술이다. 여기에 2만원짜리 더억구이 하나 추가하면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다. 4명이 먹으면 1인당 2만원정도 꼴이다. 이 식당은 수십 가지의 산채나물을 담는 접시마다 나물 이름이 적혀있다. 그냥 보면 그게 그것 같지만 일일이 어떤 나물인지 알고 먹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산채정식을 시켜놓고 밥상이 나오기 전에 집에서 직접 만든 뜨끈한 두부 한 접시 먹어주는 것은 위장에 대한 예의다. 수안보도 요즘 코로나19로 단체 관광객이 없어서 많이 힘들다. 굳이 수안보에 온천을 즐기러 가지 않더라도 경상도 지역으로 여행을 갈 때도 지나가는 길목이 수안보다. 수안보를 지나칠 때 점심시간이라면 영화식당에서 산채정식 밥상으로 먹는 행복감을 만끽하길 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