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은 막걸리', 편의점 막걸리 판매실적으로 입증

'비 오는 날 막걸리 마신다'는 말이 편의점의 막걸리 매추로 입증됐다. GS25가 6월 25일부터 7월 4일까지 비가 온 날의 막걸리 판매 실적을 분석한 결과 비가 온 날의 매출이 비가 오지 않은 날 대비 43.3% 높았다.

이런 현상은 올해만 그런 것이 아니라 2019년과 지난해에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2019년과 2020년에도 비가 온 날의 막걸리 매출이 비가 오지 않은 날보다 각각 26.0%, 31.5% 증가했다.

GS25는 막걸리가 비 오는 날 체온이 떨어져 있는 몸의 혈액순환을 활발하게 도와주는 역할과 더불어 계속해서 사용하던 관용구가 사람들로 하여금 비가 오면 자동으로 연상돼 판매가 상승하는 것으로 풀이했다.

한편, 최근 막걸리를 구매하는 고객 분석 데이터를 보면 젊은 층의 막걸리 구매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30의 구성비가 작년 6월에는 27.1%였는데, 올해 6월은 33.0%로 크게 증가했다.

GS25는 이색적인 제품을 출시함에 따라 '아재술'로 인식되던 막걸리가 MZ세대들에게 큰 임기를 얻으면서 2030세대의 막걸리 소비가 증가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GS25는 이런 트렌드를 반영해 6월 30일 막걸리 신제품 '우리술대한민국쌀막걸리'를 출시했다. 국내산 쌀을 100% 사용해 기존 막걸리 상품 대비 쌀 함량을 20% 증량하고, 올리고당을 사요해 자연스러운 단맛을 느끼게 해 2030세대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 가격은 2,500원이다.

댓글 작성

댓글을 등록하시려면
구글, 네이버페이스북으로 로그인해 주세요.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우리동네 맛집】 수안보 산채전문 <영화식당>

휴가철이다. 휴가는 지친 심신을 쉬게 하고, 힐링하는 것이다. 그동안 먹어보지 못했던 맛있는 음식을 마음껏 먹는 것도 휴가철에 누리는 큰 행복이다. 수십 가지 산채나물로 만든 음식은 도시에서는 아무래도 접하기가 쉽지 않다. 설령 있다하더라도 제대로 된 맛을 느끼지 못한다. 온천으로 유명한 수안보에 가면 산채음식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식당이 있다. 충청북도 수안보면 온천리, 상록호텔 맞은 편에 위치한 <영화식당>이다. 1만 6천원짜리 산채정식에 산나물 반찬만 18가지다. 함께 나오는 된장찌개는 그야말로 예술이다. 여기에 2만원짜리 더억구이 하나 추가하면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다. 4명이 먹으면 1인당 2만원정도 꼴이다. 이 식당은 수십 가지의 산채나물을 담는 접시마다 나물 이름이 적혀있다. 그냥 보면 그게 그것 같지만 일일이 어떤 나물인지 알고 먹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산채정식을 시켜놓고 밥상이 나오기 전에 집에서 직접 만든 뜨끈한 두부 한 접시 먹어주는 것은 위장에 대한 예의다. 수안보도 요즘 코로나19로 단체 관광객이 없어서 많이 힘들다. 굳이 수안보에 온천을 즐기러 가지 않더라도 경상도 지역으로 여행을 갈 때도 지나가는 길목이 수안보다. 수안보를 지나칠 때 점심시간이라면 영화식당에서 산채정식 밥상으로 먹는 행복감을 만끽하길 바란